김정은 열차: 톈진 지나 중국 내륙 종단 중인 김정은 전용 열차

(캡션)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역에서 전용 열차에 올라 손을 흔드는 모습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하노이로 떠나는 김정은 위원장이 평양역에서 전용 열차에 올라 손을 흔드는 모습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전용 열차가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2차 북미 정상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 내륙을 달리고 있다.

김정은 위원장의 전용 열차는 어제 낮 톈진을 통과했으며, 25일 오전 7시 쯤 중국 우한을 통과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열차는 이틀 전 오후 5시 평양에서 출발해 같은 날 오후 9시 30분쯤 북·중 접경지역인 단둥역을 통과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그 다음 날인 24일, 이번 방문에는 김영철,리수용,김평해,오수용 노동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노광철 인민무력상, 김여정 당 제1부부장, 최선희 외무성 부상 등이 동행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부인 리설주 여사는 언급되지 않아 트럼프 대통령의 부인 멜라니아 여사와의 '퍼스트레이디 외교'는 이뤄지지 않을 것으로 예측된다.

조선중앙통신은 또 김 위원장이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곧 베트남을 공식 친선 방문한다"며 구체적인 기간은 밝히지 않았지만, 베트남도 공식 친선 방문한다는 사실을 알렸다.

이미지 캡션 김정은 열차 경로

북한 노동신문 역시 김 위원장이 평양역에서 열차에 오르기 전 손을 흔들며 인사하는 모습 등을 담은 사진 4장을 1면에 담으며 김 위원장의 베트남행 소식을 알렸다.

회담 하루 전인 26일 중국 인접 지역인 베트남 랑선성 동당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현재 양국 접경 지역의 기차역도 각각 설비 점검을 마쳤다.

이렇게 되면 김 위원장은 승용차를 이용해 회담 장소인 하노이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베트남 현지 언론은 오는 26일 오전 6시부터 오후 2시까지 동당시와 하노이를 잇는 구간 차량통행이 전면 차단된다고 보도했다가, 당국의 지시로 기사를 삭제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