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양에서 16년, 내게 김일성은 제2의 아버지였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모니카 마시아스: '김일성, 내겐 아버지와 약속 지킨 의리있는 사람'

우리 말을 모국어로 사용하며, 한국 가수 조용필의 '친구여'를 즐겨 부르는 아프리카 적도기니 출신 여성이 있다.

바로 평양에서 어린 시절부터 20대까지 지낸 후 한국에서 30대 한 자락을 보낸 모니카 마시아스(47) 이야기다.

지난해 남북정상회담 장면을 시청하며 감격에 젖기까지 했다는 모니카를 만나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