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버려진 가방 속 거북이 1500마리...멸종 위기종도 포함

필리핀 현행법에 따르면 불법 야생동물 밀수 행위는 2년 이하 징역형과 20만 필리핀 페소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Image copyright Bureau of Customs NAIA/Facebook
이미지 캡션 필리핀 현행법에 따르면 불법 야생동물 밀수 행위는 2년 이하 징역형과 20만 필리핀 페소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필리핀 마닐라 공항에서 거북이 1529마리가 박스 테이프에 감긴 채 발견됐다.

경찰은 홍콩에서 발송된 가방 주인이 "야생동물 밀수와 벌금에 대한 검문 소식을 듣고" 도망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멸종 위기종도 포함

Image copyright Bureau of Customs NAIA/Facebook
이미지 캡션 이날 발견된 거북이는 450만 필리핀 페소(약 9796만5000원) 이상 가치로 추정된다

관세청은 지난 4일 트위터에 마닐라의 니노이 아키노 국제공항(NAIA)에 버려진 가방 4개에서 살아있는 거북이 1529마리를 발견했다는 글을 게시했다.

이 가방에는 거북 여러 종류가 섞여 있었으며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이 멸종 위기종으로 분류하고 있는 '설카타 육지거북(Sulcata Tortoises)'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 이날 발견된 거북이의 가치는 450만 필리핀 페소(약 9796만5000원) 이상으로 추정된다.

필리핀 현행법에 따르면 불법 야생동물 밀수 행위는 2년 이하 징역형과 20만 필리핀 페소 이하의 벌금형에 처한다.

Image copyright Bureau of Customs NAIA/Facebook
이미지 캡션 가방에 담겨있는 거북이들

거북이들은 환경부와 야생동물 거래 감시반(WTMU)에 인도됐다.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 일부 지역에서 거북이는 의료용 약재, 별미 음식 등으로 활용된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