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아대디: '아빠 학생' 위해 아기띠 하고 수업 진행한 미국 교수

(캡션) 학생이 데려온 아기를 돌봐주며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알렉산더 교수 Image copyright Twitter/@Original_Vaughn
이미지 캡션 학생이 데려온 아기를 돌봐주며 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알렉산더 교수

한 미국 수학 교수가 수업 중에 한 학생의 아기를 돌보는 모습이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다.

'대학생 아빠' 웨인 헤이어는 딸 아기를 돌봐줄 베이비 시터를 구하지 못해 어쩔 수 없이 수업에 아이를 데리고 갔다.

네이선 알렉산더 교수(34)는 이 사정을 듣고는 50분 동안 아이를 안고 수업을 진행해, 아기 아빠가 중요한 내용을 필기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알렉산더 교수는 버즈피드 뉴스에 "나는 아이가 없다. 아이가 울까봐 걱정했지만 아이가 얌전하게 잘 있어줬다"고 말했다.

그는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있는 흑인 남성 예술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인권운동가 마틴 루터 킹 박사도 이 학교 출신이다.

알렉산더 교수는 대학생 아빠 헤이어가 전에도 아이를 돌보려고 수업 도중 빠져나갔다는 사실을 알고는 아이를 수업에 데려오면 돌봐주겠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CNN 인터뷰에서 그는 "헤이어 학생은 투 잡을 뛰고 있다. 또 학교 리더십 프로그램을 이수하는 학생이면서 부모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진은 부모가 매일 무엇을 해야하는지 알려주고, 비싸지 않은 보육시설이 얼마나 중요한지 상기시킨다"고 전했다.

버즈피드 인터뷰에 따르면 그는 강의 도중 아기를 흔들어 어르기도 했으며, 자신의 수업이 지루해서 아기가 잠들었다고 농담을 던졌다고 한다.

이 사진이 소셜 미디어에 급속하게 퍼지면서 알렉산더 교수에게 찬사가 쏟아지고 있다.

한 트위터 사용자는 알렉산더 교수와 관련된 일화를 올리기도 했다. 그가 성적이 나빠 퇴학당할 처지에 놓였지만 알렉산더 교수가 자신에게 개별 수업을 해줬다며 '최고의 교사'라고 칭찬했다.

'강하고 헌신적인 학생이자 아빠다. 나는 울면서 집에 있었을 것'이라며 아이를 데려온 아빠를 칭찬하는 글도 있었다.

이 이야기에 감동을 받은 다른 교수도 있었다.

에이미 코흔이라는 한 교수는 "정말 멋지다. 혹시라도 이런 곤경에 처하는 이가 있다면 내가 도와주겠다"라고 글을 올렸다.

아기 엄마 퍼르타 헤이어 역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알렉산더 교수와 격려를 보내준 사람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알렉산더 교수도 트위터에 "사랑에 감사드린다"는 글을 올렸다.

그는 애틀랜타 저널 컨스티튜션과의 인터뷰에서 "내가 특별한 게 아니다. 교사들은 매일 자신만의 방식으로 이렇게 한다"고 말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