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라스틱 오염: 코카콜라, 플라스틱 사용량 최초 공개

Plastic bottles of Coca-Cola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코카콜라가 연간 300만톤의 플라스틱을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500ml 페트병을 1초에 20만개, 1년에 1천 80억개 생산할 수 있는 양이다.

플라스틱 오염 퇴치 활동을 벌이고 있는 엘런 맥아더 재단은 보고서를 통해 코카콜라가 사용하는 플라스틱 양을 처음 공개했다.

원래는 총 150개 기업이 플라스특 오염 퇴치 활동에 참여하기로 했으나, 펩시, 로레얄, H&M 등 일부 기업은 플라스틱 사용 규모를 공개하지 않았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2018년 코카콜라 측은 2030년까지 병이나 캔을 재활용하겠다고 선언했다.

또 생산되는 음료 포장지도 모두 재활용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밝혔다.

코카콜라는 500종의 탄산 음료, 주스, 생수류를 판매하고 있다.

재단측은 코카콜라를 비롯해 네슬레, 다논 등 31개 회사가 연간 플라스틱 사용 규모를 공개했다고 설명했다.

  • 네슬레 (Nestle) : 약 170만 톤
  • 콜게이트(Colgate) : 약29만 톤
  • 유니레버(Unilever) : 약61만 톤
  • 버버리 (Burberry) :약 200 톤

네슬레의 경우 지난 2월부터 플라스틱 빨대를 종이 빨대로 교체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플라스틱에 배불러 굶어죽는 슴새들

버버리는 브랜드 가치를 보호하겠다는 명목으로 지난해 팔리지 않은 의류, 액세서리, 향수 2860만 파운드(한화 약 423억 원)치를 폐기해 비난을 받았다.

버버리 측은 이제 그 관습은 중단했다고 밝힌 상태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