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프란치스코 교황이 반지 입맞춤 거부한 이유는 위생 때문이었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 '반지 입맞춤' 거절 논란

프란치스코 교황이 지난 25일 신자들이 다가와 반지에 입을 맞추려 할 때마다 왜 손을 빼려고 했는지 밝혔다.

교황 측은 '단순히 위생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알레산드로 기소티 교황청 공보실 대변인은 교황이 가톨릭 신자들을 만날 때 세균에 대해 걱정했다고 말했다.

앞서 신도들이 교황 반지에 입을 맞추려 할 때마다 교황이 손을 빼는 장면이 담긴 동영상은 온라인에서 널리 퍼졌다.

일각에선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랫동안 지속된 전통을 회피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지소티 대변인은 28일 프란치스코 교황과 이와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고 기자들에게 설명했다.

그는 또 "성 베드로 광장에서 교황을 알현하려고 많은 신도가 줄을 서서 기다리고 있어서 세균이 퍼질 위험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말했다.

교황의 한 측근은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교황이 이 논란을 보고 '놀랐다'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지소티 대변인은 교황이 "사람들을 포옹하고 또 사람들이 자신을 포옹하는 것을 좋아한다"며 교황은 소규모 인원이 반지에 입맞추는 행동엔 문제가 없다고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소셜미디어에 올라온 추가 영상을 보면 프란치스코 교황은 수십 명의 신도들이 입맞춤할 때 손을 빼지 않고 허용하는 장면이 담겨 있다.

그다음 날에는 로마 바티칸 시티에서 열린 일반 알현에서도 교황은 수녀와 사제가 그의 손에 입에 입맞춤을 하도록 허락했다.

교황이 오른손 셋째 손가락에 끼는 교황 반지는 교황의 강력한 권위를 상징하는 물건 중 하나다.

교황의 반지에 입 맞추는 행동은 수백 년동안 이어진 전통이며, 존경과 복종을 뜻한다.

교황이 선종하면 해당 교황 재임 종료를 나타내기 위해 반지는 바로 폐기된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