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동성애자, 흑인, 여성... 새로운 시카고 시장의 프로필이다

(캡션) 시카고의 첫 '동성애자 흑인 여성' 시장이 된 로리 라이트풋(왼쪽)이 아내와 딸과 함께 당선을 축하하고 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시카고의 첫 '동성애자 흑인 여성' 시장이 된 로리 라이트풋(왼쪽)이 배우자와 딸과 함께 당선을 축하하고 있다

미국 시카고에서 처음으로 '흑인 여성' 시장이 탄생했다.

정치 신인인 로리 라이트풋(56·민주당) 전 연방검사는 2일(현지시간) 열린 시카고 시장 선거에서 '거물급 정치인' 토니 프렉윈클(72·민주당)을 압도적 차로 누르고 승리했다. 토니 프렉윈클 역시 흑인 여성이다.

결선 투표에서 라이트 풋의 득표율은 74%를 넘었다. 시카고의 첫 동성애자 시장이기도 한 그는 무대 위에서 동성 배우자와 딸과 함께 승리를 자축했다.

"오늘 밤 어딘가에서 어린 소녀와 소년들이 우리를 보고 있을 것이다"라며 "그들은 무언가의 시작을 보고 있다. 조금 다른 무언가라고 할 수 있겠다"라고 그는 말했다.

이번 선거에서 그는 '아웃사이더'로 여겨졌다. 그는 정계 부패와 맞서 싸우고 저소득층에게 지원을 확대하겠다는 공약을 내걸었다.

폭력과 살인 사건이 잦은 시카고에서는 최근 총기 관련 범죄와 이에 맞선 치안 활동이 큰 사회 문제로 떠올랐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미국 3대 도시에서 흑인 여성 시장이 탄생하자 지지자들이 기뻐하고 있다

라이트풋은 시카고 경찰의 태스크포스(TF)를 이끈 경력이 있다. 이 TF팀은 2014년 당시 17세였던 라쿠안 맥도널드 흑인 소년을 시카고 경찰관이 총격을 가해 숨지게 하고 이를 은폐하려 한 후에 생긴 팀이다.

라이트풋은 경찰 교육을 모니터하는 시민 단체인 '시카고 경찰 위원회'도 이끈 바 있다.

최근 미국 시장 선거의 역사를 새로 쓴 건 라이트풋만이 아니다. 애틀란타, 뉴올리언스, 샌프란시스코 등은 포함한 12개의 미국 도시에서 이미 흑인 여성 시장이 탄생한 바 있다.

샌프란시스코의 런던 브리드, 로체스터의 러블리 워렌, 워싱턴의 뮤리엘 바우저, 발티모어의 캐서린 퓨 등이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