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리랑카: 연쇄 폭발로 최소 200명 사망·수백명 부상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스리랑카 전역에 연쇄 폭발 사고가 발생했다

부활절인 21일 스리랑카에 있는 교회와 호텔 등에서 폭발이 발생해 최소 207명이 숨지고 450여명이 부상을 입었다고 경찰 당국과 병원 관계자들이 전했다. 지금까지 최소 8차례 폭발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폭발이 있었던 코칙카데 호텔

코칙카데, 카투와피티야, 바티칼로아 세 곳 교회를 비롯해 샹그릴라, 시나몬 그랜드, 킹스베리 등 수도 콜롬보의 호텔들도 타격을 입었다.

현재 스리랑카에선 야간 통행금지령이 내려진 상태이며, 정부는 주요 SNS 네트워크를 임시 통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직 폭발 원인 등은 확인되지 않았으며 경찰 당국은 피해지역에 출동해 부상자들을 병원으로 옮기고 있다.

스리랑카 현지 언론은 피해자 중에는 외국인 관광객도 포함됐다고 보도했다.

구체적인 피해 상황이 확인되면 사상자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