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 정상회담: 김정은, 블라디보스토크 도착... 유력 회담장 준비 한창

(캡션) 연해주 주정부 사이트에 올라온 러시아 하산 역에 도착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 Image copyright 연해주 주정부 사이트
이미지 캡션 연해주 주정부 사이트에 올라온 러시아 하산 역에 도착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일 저녁 6시(현지시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역에 도착했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북러 정상회담을 위해 24일 새벽 러시아로 출발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동지께서 러시아를 방문하시기 위하여 4월 24일 새벽 전용열차로 출발하시었다"고 밝혔다.

다만 어디에서 출발했는지와 러시아 어느 도시로 향하는지 언급하지 않았다. 중앙통신은 김 위원장이 언제까지 러시아를 방문하는지도 밝히지 않았다.

보안 등의 이유로 세부 일정은 언급하지 않았지만, 북한이 최고 지도자의 해외 방문을 사전에 보도한 것은 이례적이다.

리설주·김영철 동행 안 해

조선중앙통신은 김평해·오수용 당 부위원장과 리용호 외무상,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리영길 군 총참모장 등이 김 위원장을 동행했다고 보도했다.

Image copyright 로동신문
이미지 캡션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처음으로 김 위원장의 외국 방문길에 동행하지 않았다

하지만 김영철 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은 호명되지 않아 주목된다.

북미, 북중 정상회담 등 김 위원장의 정상외교 현장을 지켜온 김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외국 방문길에 동행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부인 리설주 여사도 동행자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유력 회담장 준비 한창

러시아 유력 일간지 코메르산트는 김 위원장과 약 200여 명에 달하는 수행단이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이고, 블라디보스토크역에서 전용차량으로 갈아타 루스키 섬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북한은 전날 고려항공 소속이자 옛 소련제인 '일류신-76기 수송기'를 통해 김 위원장의 전용차량을 러시아로 반입했다고 전해진다.

Image copyright Yuri Smityuk
이미지 캡션 유력 회담장으로 거론되는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 캠퍼스 내의 호텔

이 매체는 또 김 위원장이 25일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 캠퍼스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갖는다고 보도했다. 섬 주변은 당일 철저히 통제된다고도 덧붙였다.

극동연방대학 한국학대학 이고르 톨스토쿨라코브 교수는 BBC 코리아에 "회담이 한반도 상황을 낫게 만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다른 한국학대학 교수도 "회담에서 어떤 결과가 나올지 기대된다"고 전했다.

러시아와 북한 경제 관계에 관한 5가지 사실

  • 2017년, 러시아 당국은 약 4만3000여 명의 북한 근로자에게 취업 허가증을 발급했다. 상당수가 건설업에 종사하는 근로자였다.
  • 러시아 노동부는 북한 근로자가 월급 약 6만 루블(한화 약 108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고 했지만, 실제는 절반도 안되는 평균 약 2만 루블(36만 원) 정도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 러시아에는 약 300여 개의 북한 기업이 사업자등록을 해 활동하고 있다.
  • 러시아가 북한에 수출하는 주 품목은 석탄으로 2014년에서 2017년 동안 석탄 수출량은 1억6800만 달러에 달한다.
  • 북한이 러시아에 수출하는 주 품목은 섬유, 얼린 생선 그리고 아코디언을 포함한 악기다.

김정은-푸틴 '조합'은?

드미트리 페스코프 러시아 대통령 대변인은 현지 언론에 두 정상은 회담에서 양국 관계, 비핵화 그리고 기타 협력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 위원장과 푸틴의 '케미스트리(chemistry·조합)'은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둘의 만남이 국제사회에 정치적인 제스처가 되고 대미 협상력을 높일 수는 있지만, 실질적인 합의에 이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만남은 처음으로, 두 정상이 어떤 조합일지 주목된다

특히 북한이 지원을 원하는 것은 경제 부분인데, 러시아는 그 부분에서 도와줄 수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양대학 교수는 BBC에 "북한이 원하는 것은 제재 완화를 통해 무역이 다시 활발해지는 것이다. 그리고 '원조'의 형식을 띤 자금 지원이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이재춘 전 러시아 주재 한국 대사는 김 위원장이 러시아로부터 이런 지원을 받을 수 없을 것으로 내다봤다.

"김정은 위원장이 지금 러시아에 가서 특별히 만들 성과가 없다"라며 "러시아도 지금 경제적으로 굉장히 어렵다. 크림반도 병합한 이후에 제재를 받으면서 러시아 경제가 반쪽이 됐다"라고 BBC 코리아에 말했다.

이미지 캡션 김정은 위원장 전용열차의 출발지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