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한국인 관광객 탄 유람선 전복...최소 7명 사망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현지 구조대가 실종자를 찾고 있다

29일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단체 관광객이 탄 유람선이 전복다.

한국 외교부는 침몰한 유람선에 한국인 33명이 탑승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중 7명은 구조됐으며, 7명이 사망했고, 현재 실종자 19명 대한 구조작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인 관광객은 '참좋은여행사'의 패키지 투어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지난 25일 출발한 '발칸 2개국·동유럽 4개국' 패키지 프로그램 고객들이라고 여행사는 설명했다.

이상무 참좋은여행 최고고객책임자(CCO)는 30일 오전 언론브리핑을 통해 가족 단위 9개 단체가 유람선에 탑승해 있었다고 밝혔다.

이 책임자는 "할아버지, 할머니, 어머니, 2013년생 여아로 구성된 일가족이 있었다"면서 최고령자는 1947년생(72세)이고, 60대가 13명, 40~50대가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Image copyright EPA
이미지 캡션 29일 헝가리 수도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한국인 단체 관광객이 탄 유람선이 전복돼 강물 속으로 침몰했다

유람선은 밤 10시경 다뉴브강에서 다른 어선과 충돌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뉴브 강은 현재 폭우로 물이 불어난 상황이었다.

지난해 유사한 단체여행 프로그램으로 헝가리를 여행하고 다뉴브강 유람선을 탑승했던 관광객은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구명조끼가 없었다"고 전했다.

유람선은 45명이 탑승할 수 있는 '인어'라는 뜻의 "하블레아니" 호로 전해졌다.

한편, 헝가리 당국은 전복 1시간 직후 이뤄진 발표에서 구조대와 소방선이 사고 현장에 투입돼 구조 및 수색 작업을 진행 중이며, 14명이 구조됐다고 밝혔다.

아직 승객 전원의 정확한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다.

Image copyright EPA
이미지 캡션 현지 구조대와 경찰이 사고 지역을 수색하고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