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경찰 침몰 유람선 추돌한 선박 선장 체포...목격자 '물 속에서 소리치는 사람들 봤다'

현지시각 오후 9시경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은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와 충돌했다 Image copyright IDOKEP.HU/via REUTERS
이미지 캡션 현지시각 오후 9시경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은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와 충돌했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 강에서 침몰한 유람선과 추돌한 크루즈선 선장 구금됐다.

경찰은 64살의 우크라이나 출신 선장 유리 C.를 부주의한 행동으로 사고를 낸 혐의로 구금했다.

침몰한 유람선에는 한국인 총 33명이 탑승해 있었다.

한국 외교부는 30일 이 사고로 한국인 7명이 사망하고, 7명이 구조됐으며, 실종자 19명에 대해서는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현재까지도 실종된 19명의 생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Image copyright EPA
이미지 캡션 현지 구조대는 구조된 7명의 승객이 저체온증을 겪었으나 현재 안정을 찾은 상태라고 말했다

다뉴브강은 관광객을 태운 유람선으로 번잡하지만, 위험한 지역은 아니다.

다만 사고 당일 기상 상황이 좋지 않았으며, 최근 많은 비가 내려 평소보다 강물이 불어 있는 상황이었다.

현재 헝가리 정부는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을 조사하고 있다.

구조된 7명의 승객이 저체온증을 겪었으나 현재 안정을 찾은 상태라고 현지 구조대는 전했다.

목격자 '물속에서 소리치는' 사람들 봤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미국에서 온 관광객이자 목격자 클레이 핀들리는 당시를 회상하며 "모든 일이 너무도 갑작스럽게 일어났다"고 말했다

현지시각 오후 9시경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은 유람선 허블레아니호와 충돌했다.

사고를 낸 바이킹 시긴호에 타고 있던 미국인 관광객 클레이 핀들리는 "모든 일이 너무도 갑작스럽게 일어났다"고 말했다.

"바이킹호가 그 작은 유람선의 뒷면과 충돌했어요...선체가 갑자기 반대로 튀어 오르더니 몇 초 만에 가라앉았죠."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허블레아니호

역시 미국에서 온 또 다른 관광객 진저 브린튼은 AFP 통신에 "물속에서 소리치며 구조를 요청하는 사람들을 봤다"고 말했다.

"충돌을 느끼지 못했어요. 사고가 일어난 줄 몰랐죠. 근데 물 속에 사람들을 본 거에요. 끔찍합니다."

바이킹 시긴호의 승객은 모두 무사하다.

헝가리 경찰은 선장의 개인적 책임이 있는지를 조사 중이다.

구조요원들은 사고 이후 허블레아니호 선체를 발견하고 인양했다.

'예고된 비극'

닉 트로프, BBC 뉴스 부다페스트 특파원

부다페스트 관광객들이 늘어나면서 다뉴브강 역시 유람선과 배들로 가득 찼다.

27년간 다뉴브강에서 크루즈선을 운전한 안드라스 컬벨리는 BBC에 그와 동료가 사고 위험을 오랜 기간 우려해왔다고 말했다.

"운전하기 어렵고 동작이 큰 크루즈선을 조그만 배들 사이에 두는 것 자체가 위험한 일이었어요."

그는 야경을 보기 위한 크루즈 운행이 중단되어야 한다고 더했다.

Image copyright Lee Jae Myung
이미지 캡션 이상무 참좋은여행 최고고객책임자(CCO)가 30일 사고 경위를 설명하기 전 고개를 인사하고 있다

한국인 33명과 현지 선장과 승무원 등 모두 35명이 타고 있던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는 29일(현지시간)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에 받힌 지 불과 몇 초 만에 침몰했다.

한국인 탑승객들은 '참좋은여행사'의 패키지 투어 중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여행사는 피해자들이 지난 25일 출발한 '발칸 2개국·동유럽 4개국' 패키지 프로그램 고객들이라고 설명했다.

이상무 참좋은여행 최고고객책임자(CCO)는 30일 오전 언론브리핑을 통해 가족 단위 9개 단체가 유람선에 탑승해 있었다고 밝혔다.

또, "할아버지, 할머니, 어머니, 6살 여아로 구성된 일가족도 있었다"면서 최고령자는 1947년생(72세)이고, 60대가 13명, 40~50대가 대부분이라고 전했다.

일부 유가족은 31일 새벽 헝가리 현지로 출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