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uToo: 일본 여성들이 벌이는 하이힐 해방 운동

#쿠투 운동을 하고 있는 배우 유미 이시카와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쿠투 운동을 하고 있는 배우 유미 이시카와

일본에서는 여성들이 '하이힐 신지 않을 권리'를 외치고 있다.

지금까지 약 1만9000명이 직장에서 하이힐을 신도록 규정한 복장 규정 폐지 청원서에 서명했다.

이 청원은 배우 이시카와 유미가 트위터에 쓴 글로 촉발됐다.

그는 과거 장례식에서 근무하며 하이힐 착용을 강요받았다는 경험을 썼다. 이 트윗은 3만 번 이상 공유되며 화제가 됐다.

이런 움직임은 일본에서 '#쿠투 운동'으로 불리고 있다.

구두를 뜻하는 일본어 '쿠쯔(靴)'와 고통을 의미하는 '쿠쯔(苦痛)'를 '미투(#MeToo)' 운동과 합쳐 만든 신조어다.

쿠투에 참여하는 여성들은 일본 취업 과정에서 하이힐 착용이 의무인 경우가 많다고 말한다.

이시카와 역시 "여성들도 남성들처럼 굽이 낮은 신발을 신고도 예절이 나쁜 사람으로 여겨지지 않도록 쿠투 운동이 사회 규범을 바꾸기를 바란다"고 했다.

그는 이 청원에 관심을 보이는 일본 정부 부처 관계자도 만났다고 전했다.

여성의 직장 복장 규정을 바꾸자는 캠페인은 영국에서도 있었다.

PwC라는 회사에서 임시 파견직으로 고용됐던 니콜라 토프는 하이힐을 신으라는 요청을 받았다.

그는 복장 규정을 따르지 않았고 결국 이 때문에 해고당했다.

토프는 영국 의회에 개정을 요구하는 탄원서를 제출했다.

이 내용이 언론에 보도되자 아웃소싱 회사인 포르티코는 여성 사원들이 굽이 낮은 '플랫 슈즈' 착용을 허용하겠다고 발표했다.

2017년 캐나다에도 하이힐 착용 복장 규정을 폐지한 주가 있었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는 직장에서 하이힐을 착용하면 미끄러지기 쉬워 발, 다리 등을 다칠 수 있다고 우려했다.

한국에서는 지난해 제주항공에서 하이힐 의무 착용 규정을 없앤 사례가 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