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시진핑 방북 이어 트럼프와 친서교환...'기대 이상의 효과'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집무실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읽고 있는 사진을 공개했다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은 23일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냈으며 이에 김정은 위원장이 만족한 반응을 보였다고 보도했다.

친서를 읽은 김정은 위원장은 '훌륭한 내용이 담겨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의 정치적 판단 능력과 남다른 용기를 치켜세웠다'고 매체들은 전했다.

특히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위원장이 집무실에서 진지한 표정으로 친서를 읽고 있는 사진도 함께 공개했다.

북한 매체들이 이렇듯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대대적으로 보도한 것은 이를 "정세 전환의 기점으로 삼으려는 것이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하노이 회담 이후 양국 정상이 각자 메시지를 보낸 적은 있어도 서로 의견을 주고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앞서 김정은 위원장은 6.12 싱가포르 북미 정상회담 1주년을 맞아 트럼프 대통령에게 먼저 친서를 보냈다.

이에 대해 한국의 전문가들은 북미 양국 정상이 서로 친서를 주고받은 만큼 비핵화 협상 재개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통일연구원 조한범 선임연구위원은 "미국이나 북한이나 대화의 필요성이 있고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사실 친서는 구체적인 내용이 안 들어있어요. 왜냐면 구체적인 내용이 들어있으면 부담이 되거든요, 나중에 증거가 되니까. 그러니까 그 어떤 친서에도 구체적인 합의안은 들어있지 않습니다. 양측이 불을 지피는 거죠. 이 교착 국면이 장기화되면 서로 부담이 되니까 정상회담은 한다, 그러니까 하반기 정상회담은 기정사실로 보이는 거죠."

조한범 선임연구위원은 다만 제3차 북미 정상회담의 개최 자체보다 하노이 회담에서 결렬됐던 합의안을 어떻게 도출하느냐가 관건이라고 밝혔다.

기존의 탑다운 방식 보다는 합의안 도출을 위한 회담이 열릴 것이라는 관측이다.

"합의안을 구성하는 게 더 어려운 과제인 거죠. 그러니까 북미 양측은 대화, 3차 정상회담을 전제로 지금 실무회담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으로 볼 수 있어요."

샌드연구소 최경희 대표는 김 위원장이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의 방북 직후 트럼프 대통령의 친서를 받았다며 이는 하노이 회담 결렬의 충격을 한번에 만회할 정도의 효과라고 분석했다.

"이번에도 하노이 결렬 이후 김정은 입장에선 굉장히 쇼크를 많이 받았잖아요. 정치적으로 마이너스가 됐었고 근데 한번에 이걸 회복했다고 할까? 그렇게 보여지네요. 정치적 성과가 크고 딱 같은 무대에서 시진핑 왔다 가고 바로 직후에 트럼프가 친서를 보내고 이거는 북한으로서는 드라마 이상의 어떤 효과이죠. 김정은 입장에서는"

최 대표는 하지만 비핵화 협상이 본격적으로 이뤄지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전망했다.

북한 내부적으로도 정치적 효과가 극대화되어 있는 현 상황을 굳이 애써서 빨리 끝내려 하지 않을 것이란 설명이다.

"(김정은 위원장이) 시진핑 주석의 방문으로 인해 체면이 생기고 힘도 만들어지고 이제는 트럼프 대통령과 당당하게 친서를 보내고 친서를 받고 또 그것을 표현하고 이런 관계라면 핵 협상까지 들어가기는 시간이 걸리지 않을까 싶어요. 왜냐하면 지금 대통령이나 지도자끼리 연출을 하는 상황에서 이것을 맘껏 즐기고 있거든요. 실무는 그 다음 단계인데 이거 빨리 끝내면 재미없잖아요. 즐기는 사람들 입장에서는…이 상태가 어느 정도 가을까지 가지 않을까 싶어요."

최경희 대표는 북한이 내부적으로 미중 정상이 이토록 북한 지도자를 의식하고 있다고 선전할 것이라며 이는 김정은 위원장이 계산했던 이상의 효과를 끌어낸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국 백악관은 현지시간 23일 성명을 내고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친서를 보낸 사실을 확인했다.

백안관 측은 북미 두 정상 간 연락이 계속 진행되고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에게 보낸 친서가 북미협상 재개에 좋은 토대가 되길 바란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실무협상 재개에 대해서는 북한의 반응을 보면 가능성이 꽤 높아 보인다며 미국은 당장 회담을 시작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폼페이오 장관은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29~30일 1박 2일 일정으로 한국을 방문할 예정이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