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25 69주년: 탈북단체, 대북전단 50만 장 보내...북 매체는 '체제 수호' 강조

평양의 주민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북한 주민들은 지금도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이 도발한 북침 전쟁으로 알고 있다. 2천만 북한 주민에게 6.25 전쟁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대북 전단을 보냈다."

한국의 탈북단체 '자유북한운동연합'은 6.25 한국전쟁 69주년을 맞아 북한을 규탄하는 내용의 대북 전단을 보냈다.

'자유북한운동연합'은 25일 오전 1시 인천시 강화군 부근에서 대형 풍선 20개에 전단 50만 장을 매달아 북쪽으로 띄워 보냈다.

풍선에는 북한 정권을 규탄하는 내용과 6.25전쟁 발발의 실상, 미화 1달러 지폐 2000장, 한국의 경제발전상이 담긴 USB 등이 담겼다.

자유북한운동연합 박상학 대표는 "오늘 6.25 69주년 아닙니까? 그런데 북한 주민들은 여태까지 미국과 남조선 괴뢰들이 도발한 북침 전쟁으로 알고 있거든요. 북한 주민들에게 6.25는 김일성에 의해 저질러진 대 살육 전쟁이었다는 것을 상기시키고 6.25전쟁의 진실을 알리기 위해 대북 전단을 보낸 것입니다"라고 밝혔다.

한편, 북한 매체들은 6.25 전쟁 69주년을 맞아 '체제 수호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경제발전에 매진할 것을 촉구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5일 "지난날 한국전쟁 당시 미국에게 승리할 수 있었던 이유"를 '불굴의 조국수호정신'으로 꼽으면서 "모든 것을 다 바친 그 기백으로 일해나갈 때 못해낼 것이 없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6.25 한국전쟁이 미국과 남측의 침략으로 시작된 전쟁이며 전쟁이 북한의 승리로 마무리됐다고 선전하고 있다.

노동신문은 특히 "전승 세대의 숭고한 투쟁 정신으로 무장하고 오늘의 자력갱생의 위력을 남김없이 발양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아산정책연구원 고명현 연구위원은 북한이 현재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로 경제가 매우 어려운 상황이라며, 6.25 전쟁 발발 69주년을 맞아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차원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6.25때 자기들이 승리한 전쟁이라고 선전하니까 같은 정신으로 지금의 위기도 넘자, 왜냐하면 경제를 강조한 게 군사적 부분에서는 핵 개발을 완성했기 때문에 그 부분을 더 강조할 필요는 없을테고 아무래도 제재의 여파를 북한 내부에서도 절실히 느끼고 있겠죠. 그래서 경제 제재를 하나의 최대 위기로 봐서 같은 정신으로 돌파하자..."

고명현 연구위원은 북한 입장에서는 한국 정부가 민족 간 관계 개선을 강조하면서도 실질적인 대북제재 해제는 못하고 있는 만큼 불만 섞인 대남 메시지도 포함하고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