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BT: 런던 게이 펭귄 부부가 프라이드 행사에 참여한다

런던 동물원의 유명 펭귄 로니와 레지는 "일부 펭귄은 게이입니다, 인정하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행진을 시작해 다음 날 열리는 공식 LGBT 프라이드 행진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Image copyright LONDON ZOO
이미지 캡션 런던 동물원의 유명 펭귄 로니와 레지는 "일부 펭귄은 게이입니다, 인정하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행진을 시작해 다음 날 열리는 공식 LGBT 프라이드 행진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7월 5일 런던 동물원에서 LGBT 프라이드 행진이 열린다.

이 행사에는 게이 펭귄 부부가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런던 동물원의 유명 펭귄 로니와 레지는 "일부 펭귄은 게이입니다, 인정하세요"라는 문구와 함께 행진을 시작해 다음 날 열리는 공식 LGBT 프라이드 행진에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두 펭귄은 2015년 버림받은 새끼 펭귄을 입양해 화제가 된 바 있다.

로니와 레지

Image copyright LONDON ZOO
이미지 캡션 로니, 레지, 레인보우 (왼쪽부터)

2014년 관계를 맺은 로니, 레지 부부는 다른 동성 펭귄 부부인 나자와 지머, 데브와 마틴과 마찬가지로 같은 해변에서 생활해왔다.

로니와 레지는 2015년 버려진 펭귄 알을 품어 새끼 키톤을 부화시킨 뒤 함께 돌보며 유명해졌다.

런던 동물원에서 지낸 둘은 모두 수컷이지만 이성 부부가 하듯 각자 역할을 맡아 새끼를 양육해왔다.

둘은 4년 후 새끼 키톤이 또래 펭귄들과 함께 지낼 수 있도록 떠나보냈다.

하지만 로니와 레지는 여전히 대부분 시간을 함께 보내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물원 프라이드 행진

이번 프라이드 행진은 7월 5일 '동물원의 밤'을 시작으로 3일간 진행된다.

동물원 내 LGBT 공동체는 7월 5일 행진을 마친 후 다음 날 런던 시내에서 열리는 프라이드 행사에 동물들을 데리고 갈 것이라고 전했다.

또 그 다음날 드래그 아티스트 마마 지(Mama G)가 출연하는 레인보우 가족 행사에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영국 스톤월에서는 '인정하라'(Get Over It)' 캠페인을 기념해 93개의 펭귄 해변에 간판을 설치할 예정이다.

런던 동물원은 "동물원의 밤 프라이드 행진은 야생 동물에 대해 배우면서 다양성을 기념할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