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 정체성: 웨일스 교복, 성 중립적으로 바뀐다

커스티 윌리엄스 웨일스 교육부 장관
이미지 캡션 커스티 윌리엄스 웨일스 교육부 장관

웨일스 학교는 올해 9월부터 저렴하고 성 중립적인 교복을 제공해야 한다.

교육부가 발표한 새 지침에 따르면 웨일스 학교는 지정된 공급자 외에 다른 매장에서도 교복을 구매할 수 있도록 교복 지침을 수정해야 하며, '남성용' '여성용'의 의복 구분이 사라지게 된다.

추가 비용이 들어가는 학교 로고를 교복에 포함할지, 하복과 동복의 구분이 필요한지에 대한 점도 웨일스 학교가 고려해야 할 사항이다.

새로운 지침이 시행되면 학부모들은 지침을 따르지 않는 학교에 공식 항의를 할 수 있게 된다.

교복에 대한 지침은 2011년에도 있었지만 법적 효력이 없어 의무적으로 따르지 않아도 되었다.

교복에 대한 논의는 2018년 여름 폭염 이후 교복 규정이 너무 엄격하다는 주장이 제기되면서 시작됐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새로운 교복 정책은 9월부터 시행에 옮겨질 계획이다

학부모 줄리 앤 리처드는 자기 같은 싱글맘에겐 새 교복의 가격이 엄두도 못 낼 정도로 비싸다고 말한다.

리처드의 딸이 다니는 학교는 이번 학기가 끝나면 폐교되고 3-19세까지 다니는 통합학교로 다시 개교할 예정인데, 새로 바뀌게 될 교복 가격은 약 200 파운드 (한화 약 30만원)로 예상된다.

"저 같은 싱글맘에겐 아주 큰 돈이에요. 올해 휴가를 갈 수 있냐 없냐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정도죠."

"여러 명의 자녀를 학교에 보내야 하는 학부모들이 걱정돼요."

트리스턴 에드워드 교장은 학부모가 교복을 구입할 수 있는 공급처가 많다고 말했다.

"새 학교가 시작하는 첫해엔 1년의 인계 기간이 있고 체육복에는 1년이 더 주어집니다. 기존 교복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시간은 충분합니다.

"무료급식을 배급받거나 빈곤선에서 살고 있고 지원을 희망하는 가족들을 위한 기금 또한 마련해 두었습니다."

에드워드 교장은 새 지침을 전반적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학년 말기에 내려진 지침이라 유동적으로 대응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학교측에서 미리 준비할 수 있게 겨울 방학 도중 지침을 내렸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이미지 캡션 트리스턴 에드워드 교장

웨일스 교육부 장관 커스티 윌리엄스는 "우린 웨일스 정부의 의도를 오래 전부터 시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새 지침에 대해 각 학교내 이사회측에서 직접 방침을 정하게 될거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교복 비용을 저렴하게 하는 방법은 필수적으로 고려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세 자녀를 둔 사라 호스는 새 지침에 대해 "아주 좋은 방안" 이라고 말했다.

"아주 많은 학부모가 새 교복을 사야할 때 어려움을 겪습니다."

"제 경우엔 물려입힐 헌 옷이 없었어요. 아이들이 모두 다른 학교에 다녔고 서로 나이차도 많이 났기 때문입니다."

웨일스 정부는 무료급식 배급을 받는 학생에게 125파운드 (한화 약 18만원)의 교복비 및 기타 비용을 지원한다.

또한 자격을 가진 7학년 학생 (초등학교 6학년)은 중학교를 시작할 때 200 파운드 (한화 약 30만원)정도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