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의 신장위구르자치구 인권 탄압 중지 요구에 22개국 공동성명

유엔 인권 전문가들은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약 100만 명의 위구르족과 이슬람교도를 감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유엔 인권 전문가들은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약 100만 명의 위구르족과 이슬람교도를 감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20여 개가 넘는 국가가 유엔 인권 이사회를 통해 중국 신장 내 재교육 수용소에 갇힌 위구르족 석방을 요구하는 공동성명을 냈다.

유엔 인권 전문가들은 중국이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수만 명의 위구르족과 이슬람교도를 감금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중국은 수용된 위구르족들이 극단주의적 사고를 하고 있으며 이를 제거하기 위해 "재교육 시설"에서 교육하고 있을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번 성명에는 호주, 영국, 덴마크, 독일, 프랑스, 일본 등 22개국 대사들이 동참했다.

이미지 캡션 BBC가 수집한 증거에 따르면 신장지구 내에서만 400명이 넘는 아이들이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됐다

성명은 "신장위구르자치구 내 대규모 수용소가 존재하며, 위구르족과 소수민족을 대상으로 한 감시와 규제가 만연하다"며 시정을 촉구했다.

또 중국이 유엔과 독립 조사기관에 "의미 있는 접근권"을 주어 "신장 지역 내 인권 상태를 자세히 조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번 성명은 공식적인 유엔 결의안이 아니어서 외교적 규탄 이상의 실효가 있을지 불분명하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신장 위구르 자치구에 '격리된' 무슬림 아이들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트워치의 제네바 국장 존 피셔는 성명을 통해 중국이 "이슬람교도들에 대한 끔찍한 대우"를 멈춰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공동성명은 유엔이 가장 강력한 나라도 인권적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를 시사하는 것이기도 하기 때문에 신장 인구뿐만이 아니라 전 세계 국민 모두에게 중요합니다."

BBC가 수집한 증거에 따르면 신장지구 내에서만 400명이 넘는 아이들이 부모를 잃고 고아가 됐다.

사라진 이들 대부분은 그들의 신념, 기도, 혹은 옷차림을 빌미로 처벌받은 것으로 보인다.

또 터키 등 국외에 지인을 뒀다는 이유로 수용된 이들도 있었다.

영국 내 중국 대사는 정부가 신장지구 내 아이들을 부모로부터 격리했다는 주장에 반박한 바 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