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69년 병에 담긴 편지, 우연히 바다 건너에서 발견됐다

타일러 이바노프는 러시아어로 쓰여진 편지를 발견했고 페이스북에 게재해 번역을 요청했다 Image copyright Tyler Ivanoff
이미지 캡션 타일러 이바노프는 러시아어로 쓰여진 편지를 발견했고 페이스북에 게재해 번역을 요청했다

미국 알래스카주에 사는 한 남성이 장작을 구하던 중 50년 전 쓰여져 병에 담긴 편지를 우연히 발견했다.

타일러 이바노프는 러시아어로 쓰여진 편지를 발견했고 페이스북에 게재해 번역을 요청했다.

이 편지는 1969년 6월 20일 러시아 선박 술락호에 타고 있던 선원이 쓴 것으로 밝혀졌다.

이 사연은 러시아 매체에 의해 알려졌다. 매체는 편지 작성자를 추적했고 아나톨리 보차넨코가 그 주인공이라는 걸 알아냈다.

이바노프는 쉬쉬메어프에 있는 마을에서 서쪽으로 32km 떨어진 곳에서 장작을 찾고 있었다고 했다. 그러던 중 플라스틱 코르크 마개로 잠긴 병을 발견했다.

그는 "정말 세게 열어야 했어요. 이를 써서 겨우 열 수 있었어요"라고 알래스카 지역 매체인 놈 너깃에 전했다.

"안에는 물기가 없었고 와인 같은 오래된 알콜 냄새가 났어요. 종이는 말라 있었죠."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 덕분에 편지에 적힌 내용을 알 수 있었다.

"안녕하십니까! 러시아 극동 함대 모함인 VRXF 술락에서 쓰는 편지입니다. 이 편지를 발견한 분에게 인사를 전하며 블라디보스토크-43 BRXF 술락의 모든 선원에게 응답을 요청합니다. 오랫동안 건강하게 사시길 바라며 즐거운 항해가 되십시오. 1969년 6월 20일."

보차넨코 선장은 현재 86세다. 그는 편지 소식을 들은 후 기쁨에 겨워 눈물을 터뜨린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러시아 TV 로시야 1에 "제 손글씨로 보입니다. 확실해요!"

보차넨코 선장은 1966년 술락호의 건조 과정을 감독했고 1970년까지 그 배를 타고 항해했다.

이바노프는 페이스북에 "작은 사진 하나가 하나의 이야기가 되어과는 멋진 일"이라고 감상을 적었다. 그도 보차넨코 선장처럼 본인의 편지 병에 담아 바다로 보내겠다고 했다.

이바노프는 AP 통신에 "나중에 아이들과 함께할 수 있었던 일이 되겠죠"라며 "병에 편지를 넣고 어디까지 가는지 지켜봐야죠"라고 전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