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폭격으로 앞을 볼 수 없는 소년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시리아: 폭격으로 앞을 볼 수 없게 된 4살 소년

주마는 3살 당시 가족과 버스를 타고 피난 중이었다.

버스로 폭탄이 떨어졌고 창가에 앉아있던 주마는 실명했다.

아버지는 발가락이 잘렸고, 서서히 기억을 잃어가고 있다.

가족들은 그날 나눴던 대화를 기억하지 못할 정도로 큰 스트레스를 겪었다.

주마는 아직도 상처에서 피가 흐르고 유리조각이 나오지만 여느 4살 아이처럼 호기심 넘친다.

기사 더 보기:

관련 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