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대형 방사포: 북한이 새로 공개한 무기는 무엇일까

김정은 위원장 Image copyright KCNA

북한이 지난 24일 발사한 발사체를 미사일이 아닌 '초대형 방사포'라고 발표했다.

북한의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24일 "새로 연구개발한 초대형방사포시험사격"을 지도했다고 25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 신형 방사포가 기존에 존재하지 않았던 종류이며 '우리식'으로 자체 개발했다는 점을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가 세계적으로 유래가 없는 무기라는 데에는 동의하나 그 실질적인 효용에 대해서는 일말의 의구심을 보인다.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식 방사포'

"국방과학기술자들과 군수공업부문 로동계급은 나라의 국방력강화에서 중대한 의의를 가지는 세계적인 최강의 우리 식 초대형방사포를 연구개발해내는 전례없는 기적을 창조하였다." 조선중앙통신은 25일 보도에서 이렇게 자국의 성과를 추켜올렸다.

조선중앙통신은 새로운 방사포에 대해 김정은 위원장이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한다.

"정말 대단한 무기라고, 우리의 젊은 국방과학자들이 한번 본적도 없는 무기체계를 순전히 자기 머리로 착상하고 설계하여 단번에 성공시켰는데 총명하다고, 큰일을 해냈다고 높이 평가하시였다."

Image copyright KCNA

이날 공개된 사진을 보면 분명 북한이 과거에 보여준 방사포에 비해 훨씬 크다는 걸 느낄 수 있다.

한 전문가는 이 방사포의 구경이 기존 방사포의 2배인 600mm 가량 될 것으로 분석한다.

"기존의 북한 방사포의 가장 큰 구경은 300mm 정도였고 지번달에 구경이 400mm로 추정되는 6연장 방사포가 발사됐는데 이번에 발사된 초대형 방사포 같은 경우에는..." 군사전문가이자 국방항공 전문지 에비에이션위크의 한국 통신원 김민석 씨는 BBC 코리아에 말했다.

"공개된 사진으로 보면 적어도 한 600mm는 될 거 같은, (한국군의) 현무-2 탄도미사일보다 약간 가는 정도라서 다른 국가들의 방사포 혹은 다연장로켓포보다 훨씬 큰 게 사실입니다."

이 방사포는 미사일과 무엇이 다를까?

북한이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는 외견상 미사일과 큰 차이가 없다. 발사 당시 한국군도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추정된다고 분석했다.

이후의 분석에서도 이 발사체가 전형적인 탄도미사일이 보여주는 궤적으로 비행했다고 나왔다.

김민석 통신원은 북한이 최근에 보여주는 기술 발전으로 방사포와 미사일의 구별이 희미해졌다고 한다.

"기존의 (북한) 방사포는 구경이 200~300mm 정도에 유도장비가 없었지만 이제는 구경도 400mm 정도로 확대되고 GPS 수신기와 조종날개를 달아서 미사일처럼 정확도를 높였습니다." 김 통신원은 말했다.

과연 한국에는 얼마나 위협적일까?

북한의 초대형 방사포가 얼마나 위협적일지에 대해 전문가들은 여러 가지 유보사항들을 제시한다.

한 전문가는 초대형 방사포가 북한이 최근 공개한 다른 세 종류의 신형 무기와 사정거리가 비슷해 차별점이 그리 크지 않다고 평가했다.

"KN-23, 이른바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과 신형 전술지대지미사일, 그리고 대구경 조종방사포 이렇게 세 가지가 있는데 사실 이 세 가지가 사거리가 서로 겹치는 부분이 너무 많기 때문에 굳이 이런 초대형 방사포가 아니더라도... 한국을 공격하는 데는 크게 무리가 없는 상황입니다." 김대영 한국국가전략연구원 연구위원은 BBC 코리아에 말했다.

김 연구위원은 또한 북한이 최근 너무 많은 신무기를 개발한 것도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북한의 경제사정 등을 봤을 때 이렇게 단기간에 너무 여러 종의 신무기를 개발했고... 양산 과정에서 품질 문제라든지 여러 곤란한 문제들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한편 이 방사포의 등장이 북한의 대남 군사전략의 변화를 보여주는 것일 수도 있다고 김 연구위원은 덧붙였다.

"과거에는 '서울불바다'라고 그야말로 무지막지하게 서울에 폭탄을 쏟아붓겠다는 얘기를 했었는데 그것보다 이제는 정밀유도무기로 중요한 목표물만 골라서 때리겠다는 그런 전략의 변화도 엿보이는 부분입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