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올해 들어 10번째 발사체 발사...북미 실무협상 의지 밝힌 지 하루만에 도발

지난달 24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이후 17일만으로 올해 들어 벌써 10번째 발사다 Image copyright AFP

북한이 10일 오전 또다시 발사체 두 발을 발사했다.

지난달 24일 동해상으로 발사한 이후 17일만으로 올해 들어 벌써 10번째 발사다.

합동참모본부는 "북한이 오늘 오전 평안남도 내륙에서 동쪽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며 "우리 군은 추가발사에 대비해 관련 동향을 추적 감시하면서 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미 정보당국은 이 발사체의 비핵특성과 발사의도 등을 면밀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북한은 바로 어제인 9일 밤 담화를 통해 미국과의 실무협상 의향을 밝힌 바 있어 이번 도발의 의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장은 어제 "9월 하순경 합의되는 시간과 장소에서 미국측과 마주 앉아 지금까지 우리가 논의해온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토의할 용의가 있다"고 말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발사체 발사지점이 평안남도 내륙이라는 점에서 아직 내륙횡단 시험발사를 하지 않은 이른바 '북한판 에이태킴스'나 '초대형 방사포'일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말했다.

"이렇게 내륙을 통해서 발사한다는건 안정성과 실효성을 담보해야하는 것이거든요."

"북한판 에이태킴스나 초대형 방사포가 과거 해안가에서 발사됐었던 점을 미뤄봤을 때, 지난번 실험을 통해 안정성을 확보하고 이번에 내륙 발사를 실험한 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또 다른 가능성으로 제기된 '북한판 이스칸데르'로 불리는 'KN-23'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지난 5월 4일 첫 시험발사 이후 최소 5번 발사가 이뤄졌고, 내륙을 가로지르는 시험발사도 이미 진행된 바 있다.

김 교수는 북한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의 북미협상 의지 직후 발사체가 발사된 것에 대해서는 협상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하기 위한다기 보다는 군사 개발과 내부 통치적 의도가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미협상에서 안전보장 문제를 의제화 하려는 의도가 아예 없지는 않을겁니다. 하지만 그것을 주로 노리고 담화 다음 날 발사를 강행했다고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미국이 이것에 굴복을 하고 따를 국가도 아니기 때문에 기싸움이나 양보를 요구하는 것보다는 북미대화와 무관하게 자신만의 길을 가겠다는 '마이웨이'적인 차원에서 발사를 강행한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그는 또 이번 사건 자체보다 더 큰 흐름을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발사 자체도 있지만, 더 크게는 신무기 개발 자체가 시기적으로 한미연합훈련, 한국의 군비증강, 그리고 거기에 따른 북한의 무기 현대화로 받아들여지는게 맞다고 봅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