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시위: 캐리 람 장관이 복면 착용을 금지하는 긴급법을 제정했다

캐리 람 장관은 "점점 더 악화하는 이 사태를 더 보고만 있을 수 없다"라고 발표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캐리 람 장관은 "점점 더 악화하는 이 사태를 더 보고만 있을 수 없다"라고 발표했다.

4일 홍콩의 캐리 람 행정장관이 식민지 시대 때 만들어진 '긴급법'을 발동해 복면금지법 시행을 공식 발표했다.

지난 1일, 중국 공산당 창건 70주년 기념일에 내려진 집회 금지 명령에도 수천 명이 홍콩에서 집회를 벌였다. 이날, 홍콩의 반정부 집회의 한 참가자가 경찰과의 충돌 중 가슴에 총을 맞는 일도 있었다.

람 장관은 폭력이 "도시를 파괴하고 있다"라면서 정부는 "점점 더 악화하는 이 사태를 더 보고만 있을 수 없다"라고 발표했다.

복면금지법은 당장 이번 주말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홍콩에서 해당 법은 큰 논란을 낳을 뿐 아니라, 시행하기도 어려울 것이라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발표 이후 활동가들은 바로 거리로 나와 정부의 복면금지법을 반대하는 목소리를 내며 마스크를 쓰고 행진에 동참할 것을 외치고 있다.

복면금지법은 어떻게 적용하나

안보 장관 존 리는 복면금지법이 정부의 승인을 받은 시위나 행진을 물론 불법 집회에도 적용된다고 밝혔다.

또한 페이스 페인팅을 포함한 얼굴을 가리는 모든 방법 역시 복면금지법에 해당된다.

건강상의 이유나 직업 때문에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은 허용된다.

람 장관은 도시에 "놀랄 정도로 폭력 충돌이 늘어났으며 이런 상황이 혼란과 공포를 조성하고 있다"라고 기자회견에서 말했다.

Image copyright EPA
이미지 캡션 얼굴을 가리는 모든 방식이 금지된다

'긴급법'은 무엇인가?

홍콩에서 복면금지법을 시행하기 위해 람 장관은 '긴급정황규례조례'를 발동했다.

1922년 제정된 긴급법은 공중의 안전을 위협하는 비상 상황일 때, 홍콩의 입법회 승인 없이 행정장관이 법령을 시행할 수 있도록 한 제도다.

1967년 홍콩의 무역 허브에서 폭력적인 폭동이 일어나자 긴급법이 발동됐다. 그 이후, 지난 50년간 홍콩에서 긴급법이 발동되는 경우는 한 번도 없었다.

람 장관은 재차 홍콩 긴급 사태를 선포하는 것은 아니라고 강조하면서도 도시가 "심각한 공중의 안전 위협"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시위자들은 얼굴을 가리고 거리에 나섰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