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공: 콴타스 항공, 뉴욕-시드니 최장 논스톱 비행 성공

뉴욕-시드니 19시간 비행을 마치고 환호하는 기장과 승무원들 Image copyright AFP/HANDOUT
이미지 캡션 뉴욕-시드니 19시간 비행을 마치고 환호하는 기장과 승무원들

호주 콴타스 항공이 세계 최장 민항기 논스톱 시험 비행을 완수했다.

이번 비행의 목적은 긴 비행시간이 조종사, 승무원, 승객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칠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한 것이기도 했다.

콴타스가 보유한 보잉 787-9기는 49명을 싣고 뉴욕에서 시드니까지 비행했다. 1만6200km를 비행하는 데 총 19시간 16분이 걸렸다.

이 항공사는 다음 달에는 런던-시드니 노선 논스톱 항공편을 시험할 계획이다.

이후 2019년 말까지 이 노선의 정식 취항 여부를 결정한다.

운항이 확정되면 2022년이나 2023년에 시작될 전망이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승객과 화물을 가득 싣고 이런 초장거리 항로를 비행할 수 있는 민간 항공기는 없었다.

이번에 콴타스 항공은 재급유를 피하기 위해 기체에 연료를 가득 채우고, 수하물도 최소화했으며, 화물은 싣지 않았다.

Image copyright AFP/HANDOUT
이미지 캡션 콴타스 항공 비행기가 최장시간 논스탑 비행을 마치고 시드니 국제 공항에 착륙하고 있다

승객들은 탑승 후 시계를 시드니 시간으로 맞추고, 시차 적응을 위해 호주 동부 기준으로 밤이 될 때까지 기내에서 깨어 있었다.

6시간이 지나자 승객들에게는 고탄수화물 식사를 제공했고, 수면 독려를 위해 조명을 어둡게 했다.

이번 비행에서는 조종사 뇌파와 멜라토닌 수치를 모니터링하고, 위험도를 점검했다. 또 승객을 위한 운동 클래스가 신체에 미치는 영향, 여러 시간대를 통과하면서 인체에 미치는 효과 등에 대한 분석도 실험에 포함됐다.

앨런 조이스 콴타스 그룹 CEO는 "이것은 비행에 정말 중요한 첫 단계"라며 "사람들이 지구 반대편으로 더 빠르게 이동할 수 있게 해주는 일반적인 서비스의 표본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미지 캡션 세계 장거리 노선 순위

최근 들어 여러 항공사들이 연장 노선을 운항하는 등 초장거리 항공 업계에서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추세다.

싱가포르 항공은 지난해 싱가포르에서 뉴욕까지 19시간 가까운 노선을 개설했다. 현재로선 세계에서 가장 긴 정기 민간 항공편이다.

지난해 콴타스 항공은 호주 퍼스에서 영국 런던까지 17시간 논스탑 운항을 시작했고, 카타르 항공 역시 뉴질랜드 오클랜드와 카타르 도하 간 17.5시간 운항을 하고 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