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 자유: 호주 양대 신문사가 연합해 1면을 검게 칠했다

호주 주요 신문사는 21일 자 신문에 "검열"된 1면을 발행했다
이미지 캡션 호주 주요 신문사는 21일 자 신문에 "검열"된 1면을 발행했다

호주의 양대 신문사가 언론 자유를 제한하는 법에 반대하며 이례적인 단합을 보였다. 두 신문사 모두 1면에 검열된 문서를 내걸었다.

뉴스 코프 오스트레일리아(The News Corp Australia)와 나인 네트워크(Nine Network)는 21일 자 신문 1면에 "비밀"이라고 표시된 빨간 스탬프와 함께 검게 칠해진 텍스트로 장식했다.

최근 호주의 언론인들은 국가보안법이 보도를 억압하고 호주에서 "비밀 문화"를 조성한다며 반발에 나섰다.

호주 정부는 언론 자유를 지지하면서도 "누구도 법 위에 있을 순 없다"라고 밝혔다.

호주에 무슨 일이 있었나?

지난해부터 호주에는 '반(反) 사찰법'이라는 이름으로 새로운 법이 도입됐다.

그리고 지난 6월, 호주 경찰은 ABC 방송과 뉴스 코프 오스트레일리아 일부 기자들의 집을 압수 수색을 했고, 큰 반발을 일으켰다. 정부는 언론인들이 취재 과정에서 보안법을 위반했다는 혐의를 씌운 것이다.

언론사들은 내부고발자로부터 획득한 정보에 의존해 기사를 쓴 기자를 대상으로 압수수색이 이뤄졌다는 입장이다. 거기에 연루된 기사는 전범에 관한 자세한 혐의를 다뤘거나 호주 시민들을 사찰하려는 정부 기관의 혐의를 다뤘다.

21일 정부의 방침에 반발하기 위해 '알 권리 연합(Right to Know Coalition)'는 캠페인을 열 계획이다. 이 캠페인은 여러 TV 방송사, 라디오, 온라인 매체의 지지를 받았다.

뉴스 코프 오스트레일리아의 마이클 밀러 CEO는 더 오스트레일리안(The Australian)과 더 데일리 텔레그래프(The Daily Telegraph)에 검게 칠한 1면을 장식했다고 트위터를 통해 밝혔다. 그는 정부에 "무엇을 감추려고 하려는 것이냐?"라고 물음을 던져야 할 때라고 독자들을 촉구했다.

경쟁 언론사인 나인의 CEO 리사 데이비스 역시 이에 동참했다. 그는 자사 매체인 시드니 모닝 헤럴드(Sydney Morning Herald)와 디 에이지(The Age) 등에 검게 칠한 이미지를 실었다.

ABC의 데이비드 앤더슨 전무이사는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비밀스러운 민주주의 국가가 될 위험에 처했다"고 말했다.

지난 20일 호주 정부는 압수 수색으로 세 명의 언론인이 기소될 가능성이 있다고 재차 밝혔다.

스콧 모리슨 총리는 호주의 민주주의에 있어서 언론 자유는 중요하다면서도 "법치주의"가 지켜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0일 "그건 나는 물론 언론인 그리고 누구에게나 해당된다"라고 말했다.

언론 자유에 관한 조사 결과는 내년 국회에서 다뤄질 예정이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올해 초 경찰은 방송사를 압수수색 했다

언론이 원하는 것은 무엇인가?

이번 캠페인은 지난 20년간 더 엄격해진 보안법이 탐사 보도를 위협하고 대중의 "알 권리"를 해쳐왔다고 주장했다.

지난해부터 언론사들은 민감한 정보를 보도할 수 있도록 언론인과 내부고발자가 보안법으로부터 면제받도록 로비를 벌여왔다.

언론사들은 또한 정보의 자유에 관한 개혁이나 명예훼손과 같은 분야에서도 더 많은 자유를 요구해왔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