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벤다졸: 암 치료 효능 있다던 '강아지 구충제' 논란 정리

샘플용 알약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샘플용 알약

강아지 구충제 펜벤다졸이 암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확산되고 있다.

많은 환자들이 직접 약 투여에 나서며 효능이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보건당국은 이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했다.

펜벤다졸 논란에 대해 알아봤다.

구충제

펜벤다졸은 몸속 특정 세포를 사멸하는 목적으로 사용되는 구충제다.

국내에서 펜벤다졸은 개, 고양이의 회충 등 동물의 내부기생충 감염의 예방 및 치료제로 허가돼 사용되고 있다.

암 치료?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동물에게 사용되는 의약품으로 허가된 이 펜벤다졸이 현재 '암' 치료에 효능이 있다는 소문이 퍼지고 있다.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 씨가 최근 펜벤다졸을 4주째 복용하고 있으며 통증이 반으로 줄었다고 주장하면서 다시 한 번 펜벤다졸 논란이 수면 위로 떠올랐다.

유튜브에는 공개 임상을 하겠다며 4주째 약 먹는 모습을 촬영해 올리는 암 환자도 나타났다.

이어 온라인상에서 펜벤다졸이 품절되는 현상도 나타났으며 해외에서 직접 배송을 받아 사용하겠다며 '해외 직구'를 요청하는 글도 늘어났다.

'사용하면 안 된다'

Image copyright Science Photo Library
이미지 캡션 펜벤다졸은 몸 속 특정 세포를 사멸하는 목적으로 사용되는 구충제다

보건당국은 펜베다졸을 암 치료에 사용해서는 안 된다고 발표했다.

일부 환자에게 탁월한 효과를 보인다고 해도 최종 임상시험 결과에서 실패한 사례가 있다는 것이다.

또 낮은 용량에서는 부작용이 없을 수 있으나 항암효과를 위해 고용량, 장기간 투여 시 혈액, 신경, 간 등에 심각한 손상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펜벤다졸의 항암 효과는 사람이 아닌 세포와 동물을 대상으로 한 연구 결과"라면서 "유사한 원리로 사람에게 항암 효과를 보이는 의약품은 이미 허가돼 사용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식약처는 펜벤다졸이 최근까지도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결과가 전혀 없었으며, 동물실험에서는 간 종양을 촉진시킨다는 상반된 보고가 있었다고 말했다.

또 기존 항암제를 투약하고 있던 환자의 경우 펜벤다졸을 함께 복용할 시 약물상호작용으로 예상하지 못한 부작용이 나타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유튜브 등을 통해 유포되고 있는 '40년 동안 사용되어 안전한 약제이다', '체내 흡수율이 20% 정도로 낮아서 안전하다'와 같은 주장에 대해서는, 40년 이상 '동물'을 대상으로만 사용됐으며 흡수율이 낮은 항암제는 용량 증가에 따라 독성이 증가하게 된다고 식약처는 반박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