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레스: 쥐들이 운전을 배우자 스트레스 수치가 낮아졌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미국의 연구실에서 쥐들이 작은 플라스틱 차량을 운전한다

쥐도 작은 수레를 운전하는 법을 배우자 스트레스가 준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리치몬드대학교의 연구진은 17마리의 쥐에게 시리얼 조각을 주면서 플라스틱으로 만든 작은 차를 운전하는 법을 가르쳤다.

연구를 이끈 켈리 램버드 박사는 쥐들이 학습하면서 보다 안정감을 느꼈다며, 이번 연구가 약물을 사용하지 않는 정신질환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쥐들이 연구 마지막에 운전 시험을 봐야 하는 것은 아니었다.

쥐들이 어떻게 운전을 익혔나?

연구진은 투명한 플라스틱 병에 알루미늄판을 붙이고 바퀴를 단 소형 전기차를 제작했다.

운전석에 해당하는 병 안에는 세 개의 구리선을 수평으로 걸었는데 각각의 선이 좌회전, 우회전, 직진하도록 작동한다.

운전하려면 쥐는 알루미늄 판에 앉아 구리선을 만져야 한다. 그럼 회로가 완성돼 어느 방향으로 차를 움직일지 정할 수 있다.

몇개월 간의 훈련 끝에 쥐들은 이 '쥐돌이 차'를 움직이는 법뿐만 아니라 방향을 어떻게 전환하는지도 익혔다고 연구진은 '행동뇌연구' 저널에 썼다.

실험으로 무엇을 발견했나?

실험에 사용된 쥐들 중 몇몇은 실험실에서 키워진 반면 나머지는 보다 자연에 가까운 환경에서 키워졌다.

자연에 가까운 환경에서 자란 쥐는 실험실에서 자란 쥐보다 운전을 훨씬 잘했다.

실험이 끝난 후 연구진은 쥐들의 변을 수집해 스트레스 호르몬인 코르티코스테론과 스트레스를 막는 호르몬인 디하이드로에피안드로스테론을 측정했다.

실험에 투입된 모든 쥐들의 디하이드로에피안드로스테론 수치가 높아졌다. 연구진은 이 호르몬이 새로운 기술을 습득한 후의 만족감과 연결됐을 수 있다고 본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쥐들은 각기 다른 구리선들을 만져서 차량을 조종했다

램버트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가 각기 다른 정신질환들에 대한 치료법 연구에 유용할 수 있다고 AFP통신에 말했다.

"정신분열이나 우울증에 대한 치료법은 없지만 연구가 더 필요합니다." 그는 말했다.

"각기 다른 동물들에 대한 각기 다른 업무에 대해서도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하지만 행동이 우리의 신경화학적 상태를 변화시킬 수 있다는 걸 존중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