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터: 11월 22일부터 어떤 정치광고도 트위터에 올릴 수 없다

트위터 CEO 잭 도시는 11월에 더 많은 내용을 공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트위터 CEO인 잭 도시는 11월에 더 많은 내용을 공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치 메시지 도달은 얻어져야 하지 사는 것이 아니다.'

2020년 미국 대선을 앞두고 트위터가 모든 정치 광고를 전면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잭 도시 트위터 CEO는 인터넷 광고는 광고주에게 매우 강력하고 효과적인 도구이지만 "그 힘은 정치에 큰 위험을 가져온다"고 트위터에 썼다.

이는 경쟁사 페이스북과 매우 다른 행보다. 페이스북은 최근 정치 광고를 계속 게재키로 했다.

정치권 반응은?

미국 정치권의 반응은 엇갈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캠프 매니저인 브래드 파스켈은 이같은 결정은 "트럼프와 보수주의자를 침묵시키려는 또 다른 시도"라고 비난했다.

민주당 대권 주자인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캠프의 빌 루소는 우리 민주주의에서 돈과 청렴 중 선택해야 하는 문제에 직면했을 때 전자가 이기지 않았다는 것은 '고무적이다'라고 밝혔다.

페이스북 입장은?

트위터의 발표에 페이스북 CEO인 마크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의 결정을 옹호하는 발언을 했다.

"민주주의에서 사기업이 정치인이나 뉴스를 검열하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저커버그는 기자들에게 말했다.

페이스북은 최근 표현의 자유를 명분으로 내용상 오류가 있더라도 정치 광고를 계속 게재키로 결정한 바 있다.

다음 달부터 실행

트위터는 11월 22일부터 이같은 조치를 실행할 것이고 15일에 구체적인 안을 발표한다.

도시 CEO는 수차례 트윗을 올려 결정의 배경을 상세히 설명했다.

그는 "인터넷 정치 광고는 시민 담론에 완전히 새로운 도전을 가져왔다"면서 "기계학습에 기반해 최적화된 메시지 전달과 마이크로 타게팅, 호도하는 정보, 딥 페이크(인공지능으로 만들어져 위조 사실 식별이 극도로 어려운 가짜 영상)"을 예로 들었다.

마지막 트윗에서 "이것은 표현의 자유에 관한 것이 아니다"라며 "(메시지) 전달을 돈 주고 사는 것에 관한 것이다"라고 썼다.

힐러리 클린턴은 환영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패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은 도시의 트윗을 공유하며 "미국과 전 세계 민주주의를 위해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라고 썼다.

이어 '어떻게 생각하나'라며 페이스북을 태그했다.

소셜미디어 전문가인 칼 밀러는 "거대 IT기업이 자신들이 일으키는 혼란에 대한 걱정으로 한 걸음 물러선 몇 안 되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대선에 미치는 영향은?

미 연방 캠페인이 이번 대선에서 광고에 쓸 돈은 대략 60억 달러(한화 약 7조원)으로 예상된다.

리서치 컨설팅 회사인 칸타르는 대부분이 TV 광고이고, 약 20%가 디지털 광고일 것으로 예측했다.

광고 플랫폼으로서 트위터는 페이스북보다 규모가 적은 편이다. 트위터 하루 이용자 수는 지난 2월 기준 1억 2천만명인 반면 페이스북은 9월 기준 16억 3000만명이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