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골 학교 떠들썩하게 하는 할머니들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시골 초등학교 신입생이 된 할머니들

전라남도 강진의 한 학교. 여느 시골 초등학교처럼 신입생이 부족하다.

어린 신입생이 없어도 이곳은 적막하지 않다. 1학년 빈자리를 나이 지긋한 할머니들이 채우고 있다.

어린 시절 가난 때문에 학교를 정상적으로 다닐 수 없는 할머니들이 수십 년 만에 다시 학교로 나섰다.

강진의 할머니들이 전한 만학의 즐거움을 영상에 담았다.

기획: 로라 비커, 배원정

촬영, 편집: 이호수

기사 더 보기:

관련 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