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성적: 교육부 '2020학년도 수능 성적 사전 유출 확인'...어떻게 가능했나?

수능 성적표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수능 성적표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 발표를 이틀 앞두고 일부 수험생들의 성적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1일 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는 인증 게시글이 올라왔다.

다른 네티즌들이 방법을 묻자 작성자는 '수능 성적표 미리 출력하는 법'이라며 성적표를 조회하는 글을 올렸다.

이 글에 따르면 이전에 수능을 본 경험이 있는 수험생은 과거 성적조회 웹페이지에 들어간 뒤 인터넷 브라우저 '개발자 도구' (F12)기능을 이용해 숫자만 수정하면 올해 수능성적을 확인할 수 있었다.

교육부는 2일 사전 유출 사실을 공식 인정했지만, 해킹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해당 원게시물은 곧 삭제됐지만 내용이 급속히 퍼지면서 각종 수능 관련 온라인 게시판에는 수능 성적을 인증하는 글로 도배가 됐다.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별다른 차이가 없으므로 실제 성적이 맞는 것으로 보인다고 판단했다. 수험생들은 이를 토대로 점수를 비교하며 공식 등급컷을 유추하기도 했다.

'수능 성적 발표' 등의 키워드가 주요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 순위를 장식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게시물이 처음 올라 온 카페에서 수험생들은 '이거 진짜 처벌 안받나, 사실 대충 성적은 알듯한데, (처벌여부가) 너무 궁금하다', '공공기관이 가장 기본적인 부분을 생각을 안해 놀랍다'라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자정이 지나자 교육과정평과원 사이트는 점검 중으로 바뀌었고 2일 기준으로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는 접속 자체가 불가능한 상태다.

Image copyright 네이버 카페
이미지 캡션 1일 밤 11시 경 한 수험생 커뮤니티에 올라 온 수능 성적 확인 방법 안내 게시글

교육부 '유출 맞다'

이와 관련해 교육부는 수능 점수 사전 유출 사실을 인정했다.

송근현 교육부 대입정책과장은 2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출입기자들과 만나 "이틀 뒤인 수능성적 통지일에 앞서 사전 모의 테스트 기간인데 실제 사이트에 연결됐다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보고했다"면서 "이 탓에 어젯밤 늦게 재수생에 한해 수험생 본인의 올해 수능점수가 먼저 확인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해킹은 아니라고 보고받았다"면서 "곧 평가원이 공식 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과거 수능성적 조회 시에도 공인인증서 로그인이 필요하기 때문에 본인 외 다른 사람의 성적을 보는 사고는 일어나지 않았다.

하지만 일부 수험생들 사이에서는 미리 성적을 알면 남은 대입일정을 사전에 준비할 수 있기 때문에 형평성에 문제가 생긴다는 주장이 나오기도 했다.

교육부 수능 사이트의 허술한 보안망 관련해서도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평가원은 성명을 통해 졸업생 312명이 12월 1일 밤 9시 56분부터 2일 새벽 1시 32분 사이에 본인의 수능성적을 사전조회, 출력했다고 밝혔다.

평가원은 2일 새벽 1시 33분에 서비스를 차단하고 보완조치에 착수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태에 대해 평가원은 향후 수능 정보시스템 서비의 취약점을 점검하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Image copyright 뉴스1
이미지 캡션 수능성적표를 담임 교사와 확인하고 있는 지난 해 수험생들의 모습

과거 유출 사례 있었나?

성적유출 논란은 올해 초 중·고등학교 교사를 뽑는 임용고시에서도 불거진 바 있다.

서울시교육청 등은 지난 1월 2일 오전 10시 쯤 홈페이지를 통해 임용고시 필기시험 점수와 합격 여부를 발표했다.

하지만 임용고시 응시생들 사이에서 그 날 새벽에 결과를 미리 알 수 있다는 말이 돌면서 논란이 일었다.

이 때도 이번 수능 점수처럼 로그인 한 후 탐색기로 개발자 도구를 시행해 점수와 합격 여부를 알 수 있는 방식이었다.

당시 서울시교육청이 공식 발표한 임용고시 1차 합격자 점수는 응시생이 사전에 확인한 점수와 같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교육과정평가원은 2020학년도 수능 성적은 예정대로 오는 4일 오전 9시 발표할 예정이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