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관계: 북한이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 앞두고 긴장 고조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한반도 안보를 두고 긴장이 고조되는 양상이다. 북한은 미국에 밝힌 이른바 '연말 시한'을 앞둔 상태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3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 중인 영국 런던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좋은 관계를 구축하고 있다고 주장하면서도, 필요하다면 북한에 군사력을 사용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또 "그는 확실히 로켓을 쏘아 올리길 좋아한다. 그래서 나는 그를 로켓맨이라고 부른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 같은 발언은 북한이 담화 연말 시한으로 압박한 지 하루 만에 나왔다.

북한 외무성 리태성 미국담당 부상은 3일 담화를 통해 "우리가 미국에 제시한 연말 시한부가 하루하루 다가오고 있다"며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를 로켓맨이라고 부른다" vs "크리스마스 선물은 무엇인가"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에게 "나는 그(김정은)에게 신뢰를 갖고 있다. 나는 그를 좋아하고 그도 나를 좋아한다"라며 김 위원장의 돈독한 관계를 강조했다.

하지만 2017년 북한과 말 폭탄을 주고받을 당시 김 위원장을 지칭했던 별명 '로켓맨'을 다시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는 확실히 로켓을 쏘아 올리길 좋아한다. 그래서 나는 그를 로켓맨이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의 군사력을 과시했다. "나와 김정은의 관계는 매우 좋지만 그렇다고 해서 그가 합의를 준수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지금 우리는 어느 때보다도 강력한 군사력을 보유하고 있다. 부디 우리가 이를 사용할 필요가 없길 바란다. 하지만 그래야 한다면 사용할 것이다"고 경고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초대형 방사포 연발시험사격 참관한 김 위원장

북한 역시 최근 연이어 미국에 압박 수위를 높여왔다.

리 부상은 "우리가 지금까지 모든 것을 투명성 있게 공개적으로 진행하여온 것처럼 이제 우리가 해야 할 일에 대해서도 구태여 숨기려 하지 않기에 우리는 연말 시한부가 다가온다는 점을 미국에 다시금 상기시키는바"라고 경고했다.

이어 "이제 남은 것은 미국의 선택이며 다가오는 크리스마스 선물을 무엇으로 선정하는가는 전적으로 미국의 결심에 달려있다"고 재차 강조했다.

삼지연 오르고, 당 전원회의 소집한 김정은

이런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은 2일에 백두산 삼지연을 찾았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지난 3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삼지연군 꾸리기 준공식에 참석하려는 목적이었지만, 과거 김 위원장이 백두산 방문 전후로 정치·군사적 결단을 한 전례에 비춰, 미국을 겨냥한 중대 결정을 앞둔 것이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또 4일 조선중앙통신은 노동당 전원회의가 소집된다고 밝혔다. 소집 이유로는 "조선혁명 발전과 변화된 대내외적 정세의 요구에 맞게 중대한 문제들을 토의 결정하기 위해서"라고 밝혔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지난 4월 제시한 '연말 시한'을 넘기면, 내년부터 추가 도발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

Image copyright AFP
이미지 캡션 북한 매체가 공개한 초대형 방사포

북한대학원대학교 조성렬 초빙교수는 3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36차 세종국가전략포럼' 발제문에서 연내 2차 북미 실무회담이 열리지 못할 경우 북한이 "2020년 1월 1일 김정은 신년사를 통해 '새로운 길'의 내용을 구체화하고 내년 11월 3일 미국 대선이 끝날 때까지 한반도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면서 남북 및 북미 대화 단절을 선언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미국안보센터(Center for a New American Security) 김두연 선임연구원은 CNN 기고문에 앞으로 몇 주간은 한반도에 있어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한미 동맹과 동북아 안보가 뒤집힐 수 있다고 썼다.

"최근 몇 주간 북한은 발언과 군사 행동의 수위를 높이고 있다"며 미국에는 정상회담, 서신 교환, 실무협상 3가지의 선택이 있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올해 1월 신년사에서 미국이 제재와 압박을 유지한다면 '새로운 길'을 모색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후 4월에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미국이 '새로운 계산법'을 가지고 나온다면 연말까지 기다려볼 것이라고 밝히며 미국에 '연말 시한'을 제시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