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도둑이 검거됐다

미국의 한 경찰서 내 '장난감 도난 사건'의 귀여운 범인이 밝혀졌다 Image copyright Franklin Police Department
이미지 캡션 미국의 한 경찰서 내 '장난감 도난 사건'의 귀여운 범인이 밝혀졌다

미국 한 경찰서 내 '장난감 도난 사건'의 귀여운 범인이 밝혀졌다.

바로 골든 리트리버 의료견 벤 프랭클린이었다.

장난감 도난 사건에 대해 정리했다.

범인은 이 안에 있다

미국 매사추세츠주 프랭클린 경찰서는 성탄절을 앞두고 도움이 필요한 가정에 나눌 장난감을 모으고 있었다.

하지만 산타 재단에 기부하기로 되어있던 장난감들이 어느새 한둘씩 사라지기 시작했다.

처음에는 내부에서 장난감을 누군가 빼돌리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견이 돌았다.

경관들은 모여 CCTV를 확인했다.

범인은 정서적 안정이 필요한 이들을 돌보기 위해 훈련된 골든 리트리버 의료견 벤 프랭클린이었다.

'치밀한 계획'

CCTV 화면에 담긴 벤은 치밀했다.

경관들이 경찰서를 비우면 행동을 개시했다.

아기 인형이 잠들어있는 캐리어를 물고 유유히 화면 밖을 빠져나갔다.

벤은 캐리어를 책상 밑 자신의 침대 곁에 숨겼다.

없어진 모든 장난감도 그곳에 있었다.

프랭클린 경찰서 부서장인 제임스 밀은 지역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경찰서를 철저히 봉쇄하고 얼마 되지 않아 벤의 범행이란 것을 알아챘다. 벤은 장난감을 보면서 자기 것이라고 여긴 것 같다"고 말했다.

경찰서는 침이 잔뜩 묻은 장난감들을 다른 것들로 교체하고 벤이 선물이 있는 곳으로 드나들 수 없게 조처했다고 밝혔다.

귀여운 절도범 벤은 학교나 지역 행사를 방문해 정서적 혼란, 트라우마를 겪는 이들의 회복과 적응을 돕는 일을 한다.

생후 3개월 때 프랭클린 경찰서에 배치돼 임무를 시작했으며 현재는 두 살이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