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마라톤을 완주한 시각장애인
사용 기기에서 미디어 재생이 지원되지 않습니다

가이드 없이 홀로 마라톤을 완주한 시각장애 마라토너

한동호 씨는 지난 11월 시각장애인으로서는 세계 최초로 가이드의 도움 없이 마라톤을 완주했다.

한 금융회사가 지원해준 첨단 웨어러블 기기 덕분이었다.

운동은 20세의 나이로 갑자기 시력을 상실하게 된 한 씨가 절망을 극복하는 데 도움이 됐다.

지난 2016년 리우 패럴림픽 수영 종목에 출전했던 한 씨는 마라톤에서 새로운 매력을 찾았다고 한다.

취재: 김수빈

촬영, 편집: 윤인경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