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궁 난소 초음파 검사: 내년 2월부터 환자 부담 반으로 준다

자궁 난소 초음파의 경우 대부분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았다 Image copyright Getty/BSIP
이미지 캡션 자궁 난소 초음파의 경우 대부분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았다

2020년 2월부터 자궁과 난소 등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 비용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된다.

보건복지부는 23일 2019년 제25차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에서 이번 건강보험 적용 확대로 연간 약 700만 명이 혜택을 볼 것이라고 내다봤다.

초음파 검사는 여성에게 흔히 발생하는 질환인 자궁근종, 자궁내막증, 난소 낭종 등을 진단하기 위해 필요한 기본적인 검사법이다.

하지만 전체 진료의 약 93%가 비급여로 진행됐기 때문에, 환자부담이 크다는 목소리가 컸다.

보건복지부 예비 급여과 손영래 과장은 "자궁 난소 초음파의 경우 자궁근종, 난소낭종 등 여성들에 흔한 질환의 검사를 위해 일상적으로 시행되는 초음파임에도 건강보험이 적용되지 않아 연간 3,300여억 원에 달하는 큰 비용을 환자들이 부담했다"라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여성생식기 질환 관련 초음파 검사를 받을 경우, 비급여 관행 가격은 의원의 경우 평균 4만7400원에서 종합병원의 경우 13만7600원까지 나오며, 현재 이를 모두 환자가 전액 부담하고 있다.

2020년 2월부터, 최초 진단 시 초음파 검사 비용이 기존 대비 약 절반으로 줄고, 수술 후 경과관찰 시 기존 대비 4분의 1 수준까지 줄어들게 된다.

Image copyright 보건복지부
이미지 캡션 여성생식기 질환 관련 초음파 검사 보험적용 이후 환자부담 변화

예를 들어, 월경과다로 여성병원을 방문한 환자가 자궁내막 폴립이 의심되어 여성생식기 초음파 검사를 받을 경우, 기존에는 평균 6만2700원을 전액 본인 부담하였으나, 앞으로는 이의 절반인 3만1700원을 부담하게 된다.

손영래 과장은 "이번 건강보험 적용으로 대다수의 여성이 의료비 경감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자궁 관련 질병 환자 수는 지속해서 늘고 있으며, 특히 젊은 연령층에서 증가 폭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2019년 '여성의 주의해야 할 질병 진료 현황 분석' 자료에 따르면, 자궁의 근육층에 생기는 양성종양인 '자궁근종'의 환자 수는 2018년 40만 41명으로 지난 10년 기준 연평균 6% 증가했고, 불규칙한 출혈 등의 증상이 나타나는 자궁 내막 폴립 또한 12만 7,699명으로 연평균 5.7% 증가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젊은 여성을 포함한 모든 연령대의 여성들에게 산부인관 정기 검진은 필수적이며, 해당 질환을 조기 발견하는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