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군부실세' 솔레이마니 사령관 미군 공습에 사망

미국 국방부가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사망을 공식 확인했다 Image copyright AFP/Getty
이미지 캡션 미국 국방부가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사망을 공식 확인했다

이란혁명수비대 정예군의 거셈 솔레이마니 총사령관이 이라크에서 미군의 공습에 사망했다.

이와 함께 바그다드 국제공항에 대한 폭격 소식도 전해졌다.

미국 국방부는 이번 솔레이마니 표적 공습은 "대통령의 지휘 아래" 진행됐다고 밝혔다.

이란의 자바드 자리프 외무장관은 이번 공습을 "굉장히 위험하고 어리석은 도발"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솔레이마니는 이란 군부의 최고 실세 중 한 명이자, 이란의 역내 전략 설계에 깊이 가담하고 있는 인물이다.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솔레이마니의 사망 소식을 전하며 자기 트위터 계정에 성조기 그림을 게시했다.

한편 미국과 이란 간 긴장이 고조되자, 이날 국제 유가는 한때 4% 넘게 급등했다.

바그다드 국제공항 공습

미국 국방부는 공식 성명을 통해 "대통령의 지휘 아래, 미국군은 해외 주둔 미군을 보호하기 위해 솔레이마니를 사살하는 공습을 진행하기로 결단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공습에 대해 "이란의 향후 공격 계획을 저지하기 위함이었으며, 미국은 앞으로도 세계 어디에서든 우리 국민과 국익 보호를 위해서라면 계속해서 필요한 모든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이라크 바그다드에서 이라크 주재 미국 대사관 습격으로 미국군과 친이란 시아파 민병대 사이의 충돌이 있었다. 미 국방부는 해당 습격의 배후에 솔레이마니 장관이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란의 혁명수비대는 이라크의 민병대 아부 마흐디 알무한디스 부사령관도 미국의 헬기 공격으로 숨졌다고 말했다.

Image copyright Reuters
이미지 캡션 바그다드 공항에 잔해물이 불타고 있다

거셈 솔레이마니는 누구?

1998년부터 거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은 이란의 혁명수비대 정예군인 쿠드스군을 20년 넘게 이끌었다. 쿠드스군은 특수 부대로 해외 작전을 담당한다.

이란 정부는 시리아 내전에서 쿠드스군의 역할을 인정했다. 쿠드스 특수부대는 바샤르 알 아사드 시리아 대통령 편에서 싸웠다.

특히 이라크 내에서는 수니파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 격퇴 작전을 벌일 때 전장에 직접 나가 시아파가 장악하고 있는 국회에 힘을 보탰다.

솔레이마니는 이란에서는 영웅 대우를 받는 사령관이었다.

트럼프 정부는 쿠드스군을 중동 지역에서 테러리즘을 지원하고 훈련하는 핵심으로 지목해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2019년 4월 이란의 혁명수비대와 정예부대인 쿠드스군을 테러 관련 단체로 지정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