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스: 중국 당국 '최근 발생한 원인불명 폐렴, 사스 아니다

홍콩 공항은 중국 우한 지역에서 온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검사 절차를 시작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홍콩 공항은 중국 우한 지역에서 온 여행객들을 대상으로 검사 절차를 시작했다)

최근 중국에서 발생한 원인불명의 바이러스성 폐렴이 사스는 아니라고 중국 당국이 말했다.

중국 보건부는 또 조류독감과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도 아니라며 관련 조사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다.

우한시에서는 바이러스 폐렴이 총 59건이 접수됐는데 이 중 7건은 위중한 환자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감 같은 증상을 보이는 사스 바이러스는 중국에서 시작됐는데, 이로 인해 2002년부터 2년동안 전세계에서 700명 이상의 사람들이 사망했다.

우한시 보건위원회는 5일 오후 홈페이지에 성명을 올려 감염자와 접촉한 163명이 검진을 받았다고 밝혔다며 바이러스 출처를 밝히기 위해 계속 노력 중이라고 했다.

위원회는 이 질병 관련해 사람간 전염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감염자들 중 상당수가 우한시 한 해산물 시장에서 일했기 때문에 당국이 이 곳을 소독했다고 설명했다.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이 바이러스성 질병은 중국 우한시에서 발병했다

이 여파로 싱가포르와 홍콩은 우한을 다녀온 여행자들을 대상으로 열이 나는지를 확인하는 검사 절차를 시작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이 폐렴과 비슷한 증상을 가진 여행객 16명을 병원에 입원시켰다고 보도했지만 아직 확진 판결을 받은 사람은 없다. 싱가포르는 의심 케이스가 한 건 있다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질병 관련해 발병 사태를 인지하고 있으며 중국 정부와 접촉하고 있다고 말했다.

WHO 대변인은 지난주 "바이러스성 폐렴의 잠재적인 원인은 여러 가지가 있는데, 그 중 다수는 사스를 일으키는 코로나 바이러스보다 더 흔하다" 라고 설명했다.

그는 WHO가 면밀히 발병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정보가 갖춰지면 앞으로 더 자세한 내용을 공유하겠다고 전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