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이즈미 신지로: 차기 총리 물망 일본 고이즈미 환경상 '육아휴직 쓰겠다' 밝혀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과 타기가와 크리스텔 Image copyright AFP/Getty Images
이미지 캡션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과 타기가와 크리스텔

고이즈미 신지로(38) 일본 환경상이 육아휴직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해 일본사회에서 화제가 됐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아이가 태어나면 2주 동안 육아휴직을 내겠다고 말했다. 출산 예정일은 이달 말이다.

일본에서 내각관료가 육아 휴직을 하는 일은 이번이 처음이 될 예정이다.

일본에서는 아내와 남편 모두 아이가 태어나면 최대 1년간 휴직할 수 있다.

그러나 일본에서 남편 육아휴직은 2018년 기준 6%가량으로 희박하다. 일을 계속해야 한다는 압박감 때문이다. 반면, 여성은 82%로 집계됐다.

고이즈미는 15일 기자들에게 "내가 늘 해왔듯 공식 업무와 철저한 위기관리를 우선시한다는 조건으로, 출산 후 엄마가 가장 큰 부담을 안고 있는 출산 후 3개월 내 육아휴직을 총 2주 동안 가질 생각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이메일과 화상회의 방식을 더 활용하고 필요에 따라 차관들이 업무 회의를 대표해 참여해 달라고 요청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고이즈미 환경상은 의회 출석과 같은 "중요한 공적 활동"은 계속 수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부터 육아휴직 문제를 논의했는데 이를 두고 논란이 촉발되기도 했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당시 "일본은 경직되고 시대에도 뒤떨어졌다. 단지 내가 그것(육아휴직)을 고려하겠다고 말한 것만으로 장단점을 두고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고이즈미 환경상은 프랑스계 일본인 뉴스 진행자 타키가와 크리스텔(42)과 결혼했다.

고이즈미 신지로 환경상은 고이즈미 준이치로 전 일본 총리의 차남으로 일본 정계의 떠오르는 스타로 꼽힌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