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승 전 승객에게 '임신테스트' 요구했던 홍콩 항공사 결국 사과

Hong Kong Express Image copyright Getty Images

홍콩 항공사가 비행기 탑승 전 임신 여부 테스트를 강요했던 사실이 드러나면서 비난이 쏟아지자 결국 사과했다.

지난해 11월 일본 여성 니시다 미도리(25)는 홍콩익스프레스에어를 타고 홍콩에서 미국령 북마리아나 제도에 있는 사이판 섬으로 갈 예정이었다.

20년 넘게 그곳에 살고 계신 부모님을 만나기 위해서였다.

임신 여부 테스트 사건과 관련해 홍콩익스프레스에어 측은 미국 이민법을 거론하며 '적합성 평가'의 일부라고 말했다.

사이판은 미국 시민권을 부여하기 때문에 원정출산지로 인기를 끄는 장소다.

해당 지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많은 여행객들이 미국령 북마리아나 제도에서 출산을 했으며 상당수는 중국에서 온 사람들이다.

하지만 논란이 일자 항공사 측은 전적으로 사과했다.

사건 개요는?

현재 도쿄에서 살고 있지만 사이판에서 자란 니시다는 비행 전 임신 여부를 묻는 설문지를 작성했다.

하지만 항공사 직원들은 그에게 임신 테스트를 요구했다.

니시다는 결국 공중화장실로 가야 했고 임신테스트기를 사용해 임신하지 않았다는 사실을 입증하고 나서야 비행기에 탑승할 수 있었다.

그는 이 경험을 "매우 굴욕적이고 좌절스러웠다"며 항공사가 자신의 불만 사안에 초기부터 제대로 대응하지 않았다고 했다.

항공사 측 반응

홍콩 익스프레스 항공은 NBC 뉴스에 발표한 성명에서 "피해를 입은 모든 사람에게 전적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며 "우리는 미국 이민법에 저촉되지 않게 하기 위해 2019년 2월부터 사이판행 비행기에 관련 조치를 취했다"라고 말했다.

항공사는 북부 마리아나 제도 당국이 제기한 우려 때문에 한 처사였다고 해명하며 "검토하는 동안 기존 관행을 즉각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