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만에 공식 석상에 등장한 북한 김경희는 누구?

관객석 앞 줄에 앉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그의 오른쪽 두번째 자리의 김경희 Image copyright KCNA
이미지 캡션 김정은과 그의 부인 리설주 바로 옆에 앉아 있는 김경희

남편 장성택이 처형된 후 처음으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고모 김경희가 공식 석상에 등장했다.

김경희는 김일성의 딸이자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친동생이다.

그는 지난 2013년 남편 장성택이 '반역 혐의'로 숙청된 후 공식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하지만 26일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은 김씨가 신년 기념공연을 관람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특히 평양 소재 한 극장에서 찍힌 사진에서 김경희는 김정은과 그의 부인 리설주 바로 옆자리에 앉아 공연을 관람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많은 고위급 인사가 참석했다.

북한 관련 뉴스를 보도하는 NK 뉴스의 울리버 핫햄 기자는 김경희의 등장에 놀랐다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은 남편의 죽음 이후 김경희가 망명을 했거나 죽임을 당했을 것이라고 짐작해왔다"고 로이터에 말했다.

장성택은 누구인가

김경희가 김정은 국무위원장 옆자리에 앉아있는 것은 계속 관계를 유지해왔거나 또는 '조언자'와 같은 영향력있는 지위를 다시 얻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핫햄 기자는 분석했다.

"북한의 이상하고 잔혹한 면을 다시 한번 상기시킨다. 결국 그는 자신의 남편을 숙청한 사람 옆에 앉아있다."

김정은이 최고지도자에 오르기 10여년 전 김경희와 남편 장성택은 북한에서 주요 역할을 수행했다.

2011년 김정은이 지도자의 위치에 오른 후 권력 승계 기간 동안 장성택은 그의 멘토 역할을 했다.

그러나 승계 후 2년 후 장성택은 회의 중 무장한 군인들에게 끌려나갔다. 공식적인 설명에 따르면 그가 북한을 전복하려는 계획을 실토했고, 그 직후 처형됐다.

북한 연구자들은 장성택이 김정은의 위치에 위협이 되어 숙청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

관련 토픽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