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하루 새 코로나19 대구에서만 신규환자 13명 발생

새로난한방병원 주차장 셔터 앞에서 방호복을 입은 질병관리본부 관계자와 경찰관이 환자 이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Image copyright News1
이미지 캡션 새로난한방병원 주차장 셔터 앞에서 방호복을 입은 질병관리본부 관계자와 경찰관이 환자 이송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구에서 31번째 확진자가 확인되고 하루만인 19일, 대구에서 13명의 확진자가 다수 나왔다.

역학조사 결과, 대구 확진자 13명 중 11명은 31번째 환자와 연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10명은 31번째 환자와 같은 신천지 대구 교회를 다니며, 1명은 31번째 환자와 병원에서 접촉한 것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2명은 연관성을 확인 중이다.

19일 오후 2시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강조하면서도, 아직은 "전국적인 감염의 확산"이라고 판단하고 있지는 않다고 말했다.

대구시와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교통사고로 대구 시내 한방병원에 입원 중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느꼈다.

병원 측이 신종 코로나 검사를 권유했지만 31번째 환자는 이를 거부한 채 병원에서 나와 공공장소를 오간 것으로 알려졌다.

입원 기간 중, 두 차례 교회를 찾아 예배를 드린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함께 예배당에 있던 교인 460여 명은 자가격리 조치가 내려졌다. 19일 기준 교인 중에서만 확진자 10명이 발생했다.

그러나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31번 환자는 병원에 입원하기 전 잠복기 기간에도 2번 더 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구교회서 총 4번의 노출이 있었던 것.

현재 어떤 층에서 예배를 봤는지 시간과 공간에 대한 분석을 진행 중이다. 추가 양성자가 더 나올 수 있는 상황이다. 교회 내 접촉자와 교회 전체에 대해서 특별대책반과 대구시가 함께 계획을 세우고 있다.

Image copyright News1
이미지 캡션 10여 명의 확진 판정과 함께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등 대구 주요 대학병원 응급실 또한 폐쇄됐다

대구·경북 지역 확산 우려

대구에서 이틀간 확진자 13명이 나오자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대구 지역에 특별대책반을 파견했다. 대구시는 질병관리본부와 함께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33번째 확진환자는 대구 중구에 거주하는 40세 여성으로 31번째 환자가 입원했던 새로난 한방병원 검진센터 직원이다.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지금까지 대구에서 확인된 확진자 중 10명이 31번째 확진자가 다니는 신천지 대구교회를 출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새로난 한방병원은 지난 18일부터 폐쇄 중이며, 당시 입원 중이던 환자 32명은 대구의료원으로 옮겨졌다.

19일, 10여 명의 확진 판정과 함께 경북대, 영남대, 계명대 등 대구 주요 대학병원 응급실 또한 폐쇄됐다.

31번째 환자가 다닌 신천지 대구교회와, 그의 직장인 C클럽과 킴벨호텔은 폐쇄 후 방역 조치를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천지는 18일부터 전국 모든 교회의 예배와 모임을 중단하고 온라인 및 가정예배로 대체했다.

또한 31번째 환자가 대구교회에 들린 9일과 16일에 교회를 방문한 교인들에게 자가격리하라고 당부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필수업무 인력을 제외하고 모든 대구시 공무원을 코로나 대응에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권 시장은 "대구시 사례에서 보듯 코로나19가 이미 지역사회에 깊숙이 퍼져 있다"라며 지역사회의 감염 예방에 더 적극적인 대책과 행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현재까지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가 사스나 메르스에 비해 전염력은 높지만, 치명률은 상대적으로 낮다며, 환자를 신속히 발견하고 격리해 적극적인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의심 환자를 강제로 검사하게 할 수 없나?

31번째 환자가 의심 증상이 있었고, 의료진의 권고가 있었음에도 검사받지 않았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일각에서는 의심 환자에게 검사를 강제해야 하는 게 아니느냐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러나 정 본부장은 코로나19가 메르스나 사스와는 달리 경증이 많아 감염력이 있는 환자들이 특별히 증상을 느끼지 못하고 사회활동을 하거나 의료기관의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감염병예방법 42조에 강제처분조항이 있다. 1급 감염병의 의심되는 경우나 전염력이 높은 감염병에 대해서는 복지부 장관이나 시도지사, 시군구청장이 의심 환자에 관해 조사와 진찰을 지시할 수 있다. 이러한 조치를 거부할 시에는 300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한다.

중앙사고수습본부 노홍인 총괄책임관은 의심자가 검사를 거부할 경우 경찰관과 보건소 직원을 동행해 검사를 실시하고 위치추적을 진행해왔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부가 강제성을 동원하려면 감염병 환자라는 것을 강력히 의심할 수 있어야 한다. 의료기관이 이를 독립적으로 집행할 수는 없다.

31번 환자에게 검사를 권유한 것은 의사이기 때문에, 그 권고를 받지 않았다 해서 처벌할 수 없는 이유다.

정 본부장은 의료진이 31번 환자에게 검사를 권유했을 당시, 환자가 중국을 다녀온 적이 없고 중국을 다녀온 사람과 접촉을 한 것 또한 아니었기 때문에 환자 본인이 "코로나19를 의심할 만한 그런 상황은 아니였다"라며 "이 조항을 적용할 수는 없다"라고 판단했다.

한편 20번째 환자의 11세 딸이 자가격리 중 증상이 확인돼 현재 분당서울대병원에 격리 입원치료 중이다. 한국에서 발생한 최초 어린이 코로나19 감염증 확진자다.

또한 서울 성동구에서도 확진자 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

19일 기준, 한국에서 확진 판정된 환자 중 퇴원한 인원은 총 12명이며, 오늘 4명이 추가 완치돼 퇴원 여부를 검토 중이다.

관련 기사 더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