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미국 캘리포니아 '비상사태' 선포

코로나19 대응 총책임자를 맡은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확진자를 가려내기 위한 전국적인 검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사진 출처, Getty Images

사진 설명,

코로나19 대응 총책임자를 맡은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확진자를 가려내기 위한 전국적인 검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첫 사망자가 발생하자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71살로 알려진 사망자는 캘리포니아주 새크라멘토의 한 병원에서 숨졌다.

그는 지난달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를 타고 샌프란시스코에서 멕시코까지 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내 코로나19 사망자는 총 11명이다. 확진자는 최근 150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는 텍사스주, 네브라스카주 등 다양한 지역에서 나왔다.

다만 사망자 11명 중 10명은 워싱턴주에서 나왔다.

워싱턴주와 플로리다주 역시 주말 사이 코로나19 확산 예방 차원에서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 있다.

사진 출처, Getty Images

현재 코로나19의 확진자는 중국 8만여 명을 포함해 전 세계적으로 9만 명을 넘어섰다.

코로나19 대응 총책임자를 맡은 미국 마이크 펜스 부통령은 확진자를 가려내기 위한 전국적인 검사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검사 절차에 있어 제재를 완화하고 새로운 지침을 적용해 조속한 검사가 가능토록 하겠다고 더했다.

"주 관리들과 이야기를 나눴는데, 증상이 심하지 않으면 검사를 못 받지 않느냐는 분위기가 있었습니다."

"저희는 의사 처방이 있다면 그 어떤 미국인도 검사받을 수 있도록 하는 명백한 지침을 제시할 것입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제한된 공중 보건 인력으로 그것이 가능하겠냐는 회의론도 제기했다.

또 보험이 없는 미국인의 경우 한 번의 검사에 100만 원가량의 비용이 드는데 이를 어떻게 부담할 것인지도 불명확하다.

미 정부는 지난 4일 주·지방 정부의 질병 대처 비용 변제에 10억 달러의 예산을 책정해 코로나바이러스 백신과 검사장비, 치료제 연구개발에 힘쓰기로 했다.

다만 여전히 뉴욕시 맨해튼 한가운데서 50대 남성이 쓰러진 채 확진 판정을 받는 일이 벌어지는 등 확산의 공포가 확대되고 있다.

현재 1000명가량의 시민이 자가격리 조치를 권고받았다. 지난 2월 이후 미국은 중국을 방문한 외국인의 입국을 금지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