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묘: 11년 전 실종된 고양이가 13km 떨어진 곳에서 발견된 사연

2009년 주인의 차에서 뛰쳐나간 고양이가 11년 만에 집에 돌아왔다

사진 출처, Claire Davis

사진 설명,

2009년 주인의 차에서 뛰쳐나간 고양이가 11년 만에 집에 돌아왔다

11년 전 실종된 반려묘가 주인과 다시 만났다. 이 고양이는 집에서 13km 떨어진 동네에서 생활하고 있었다.

미시는 2009년 영국 버밍햄의 파이브 웨이스에서 주인인 이브 맥도날의 차에서 뛰쳐나간 후 행방이 묘연했다.

옆 동네인 홀 그린 주민이 쓰레기통 근처에서 미시를 발견하고 근처 보호소에 그를 전해줬다. 그리고 미시가 내장형 칩이 삽입된 고양이라는 것을 발견했다.

그렇게 미시는 다시 집으로 돌아갈 수 있었다.

미시의 주인인 맥도날은 17살의 고령인 미시를 찾은 것을 "아직도 믿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단 한 번도 미시를 잊은 적이 없었어요. 반려묘를 어떻게 잊나요. 미시는 둘도 없는 존재입니다."

사진 출처, Ali Shah

사진 설명,

미시는 집에 돌아와 잘 적응하고 있다

알리 샤와 그의 어머니 살마는 미시가 동네 이웃집 주차장에서 노숙하는 것을 여러 번 목격했다.

겨울이 오면 미시는 쓰레기통 뚜껑 위나 쓰레기 더미 위에서 잠을 청했다.

알리 샤는 "집주인에게 물어봤을 때, 미시가 자기를 따라 집에 들어오려고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그의 가족은 미시에게 밥을 주고, 머물 수 있는 간이 집을 만들어줬다.

사진 출처, Ali Shah

사진 설명,

홀 그린 주민들은 미시에게 음식과 잠자리를 제공했다

미시가 비를 맞으며 밖에서 잠자는 모습을 보고 샤의 어머니는 미시를 집으로 들였다. 미시는 그렇게 리틀 헤븐 보호소에 가기 전 며칠 동안 샤 가족과 함께 보냈다.

보호소 책임자인 클레어 데이비스는 미시를 동물병원에 데려갔고 거기서 몸에 있는 마이크로 칩을 스캔했다.

데이비스는 "미시는 너무 말라 척추가 튀어나와 보일 정도였다. 밖에서 자다 보니 흰 털은 검게 찌들어 있었다"라고 당시 미시의 상태를 설명했다.

미시의 주인인 맥도날은 그가 집으로 돌아와 "여러 감정이 든다"라고 말했다.

고령의 미시는 이가 다 빠져, 고양이용 이유식을 먹어야 한다. 하지만 11년 만에 그가 가장 좋아하는 집 계단 위에서잠을 잘 수 있게 됐다.

맥도날은 "미시가 힘든 시간을 보냈지만, 그래도 내 고양이다"라면서 "아직도 미시가 살아있다는 걸 믿을 수 없다"라고 말했다.

BBC 코리아에서 새로운 소식을 보시려면, 페이스북/인스타그램/유튜브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