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시위: 미 전역에서 '조지 플로이드 사망' 항의 시위가 6일째 이어졌다

워싱턴DC에서 경찰이 불꽃포를 사용해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사진 출처, Reuters

사진 설명,

워싱턴DC에서 경찰이 불꽃포를 사용해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대한 항의 시위가 미국 전역으로 확산한 가운데, 일부 도시에서 폭력 사태가 벌어졌다.

40개 도시에서 통행금지령이 내려졌지만, 시위대는 거리로 나왔고 일부는 경찰과 대치했다. 뉴욕, 시카고, 필라델피아, 로스앤젤레스에서는 경찰이 최루탄과 고무탄 등을 사용해 시위대 진압에 나섰다.

일부 시위대는 경찰차에 불을 지르고, 상점을 약탈하거나 방화했다. 미국이 국내 긴급상황을 위해 예비로 운영하는 군대인 주방위군은 워싱턴DC를 포함해 15개의 주에 투입됐다.

6일째 이어진 시위

미 전역에서 시위대와 경찰 간의 충돌은 주말 동안 계속됐다. 경찰은 최루탄과 고무탄을 사용해 시위대 진압에 나섰다.

사진 출처, Getty Images

사진 설명,

필라델피아에서 상점들이 약탈당했다

필라델피아의 지역 방송사는 시위대가 경찰차를 파손하고 상점을 약탈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지금 필라델피아에는 법과 질서가 당장 필요하다! 그들은 상점을 약탈하고 있다. 국가 방위군에게 도움을 청하라"라고 말했다.

캘리포니아주 산타 모니카에서도 상점들이 약탈당했다.

사진 출처, EPA

사진 설명,

미니애폴리스에서 유조차가 시위대를 향해 돌진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조지 플로이드 사망 사건'이 벌어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는 고속도로를 점거한 수천 명의 시위대를 향해 대형 유조차가 돌진하는 일이 발생했다.

유조차 운전자는 다쳐 병원에 이송됐지만, 부상의 정도가 심하지 않아 현재 경찰에 체포된 상태다.

콜로라도주 덴버에서는 수천 명이 주 의사당에 모야 손을 뒤로하고 엎드린 채 "숨을 쉴 수 없다"라는 구호를 외치는 시위를 펼쳤다.

이 밖에도 애틀랜타, 보스턴, 마이애미, 오클라호마 시티 등 미국 내 다른 도시에서도 플로이드 사망 사건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열렸다.

한편, 경찰의 과잉 진압 사례도 여럿 보고됐다.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는 어린 대학생들에게 테이저건을 사용하는 등 과도한 폭력을 행사한 경찰관 두 명이 해고됐다.

사진 출처, Reuters

사진 설명,

텍사스주 휴스턴에서는 플로이드 추모식이 열렸다

조지 플로이드는 앞서 25일 경찰에게 체포된 상태로 사망해, 아프리카계 미국인에 대한 경찰의 처사에 대한 분노에 다시 불을 댕겼다. 이는 미국에서 오랜 세월 이어져 온 사회 경제적 불평등과 인종차별에 대한 시민들의 좌절감을 반영하기도 한다.

지난 일주일간 수백 명의 시위대가 체포됐다.

한편,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사망에 이르게 한 미니애폴리스 경찰관 데릭 쇼빈은 사건 발생 이후 해임된 후 최근 3급 살인 및 우발적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분석: 앤서니 주처 북미담당 기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3년 동안 상대적 평화와 번영의 나라를 주재했다. 지금껏 트럼프 대통령이 직면한 위기는 대부분 그가 자초한 것이었다. 그는 지지자들을 결집하고 반대자들을 비난하는 방식으로 맞서왔다.

현재 트럼프 대통령은 분열로는 해결할 수 없는 상황에 직면해 있다. 미국 경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발 묶였고, 미니애폴리스 경찰에 의한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는 미국 전역으로 번졌다.

대중은 불확실함과 두려움을 느끼고 있으며, 점점 더 분노하고 있다. 이런 상황은 가장 능숙한 지도자들에게도 어려운 상황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바다에서 길을 잃을지도 모르겠다.

트위터에서 상대방에게 막말을 서슴지 않고 매번 싸움을 거는 그의 습관은 그가 공식적으로 국민들에게 단합과 치유를 요청하는 것과 충돌한다. 이런 상황에서 매우 중요한 정제된 소통은 그의 특기가 아니다.

물론 현재의 위험을 헤쳐나갈 수 있는 슬기로운 방법은 없을지도 모른다. 오바마 대통령의 계산된 차분함도 퍼거슨 사태의 분노를 막지 못했다.

코로나19로 받은 경제적, 사회적 타격으로 이미 말라버린 미국에서 플로이드 사망 사건은 마치 번개와 같은 타격을 줬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산불을 진압하지 못할수도 있다.

조지 플로이드의 체포 당시 어떤 일이 벌어졌나?

사건은 지난 25일 한 손님이 20달러짜리 위조지폐를 사용하려고 한다는 가게의 신고로 시작됐다.

출동한 경찰은 용의자로 지목된 플로이드를 그의 파란색 차 안에서 발견했다.

경찰에 따르면 플로이드는 경찰관들에게 물리적으로 저항했으며 수갑이 채워졌다고 한다. 경찰에 따르면 출동 경찰들은 "용의자에게 수갑을 채웠으며 그가 의료적 처치가 필요한 수준의 고통을 겪고 있는 걸 인지한 상태"였다.

하지만 땅바닥에서 경찰관에게 무릎으로 제압당한 플로이드가 "숨을 쉬지 못하겠어요", "죽이지 마세요"라고 말하는 장면이 공개됐다.

현지 나이트클럽 주인은 쇼빈과 플로이드 둘 다 작년까지 미니애폴리스 남부에 있는 자신의 나이트클럽의 경비로 일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둘이 서로를 알았는지는 분명치 않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