림킴: '당신이 기대하는 ‘동양 여자’는 무엇인가요?'

가수 림킴(Lim Kim)이 2019년 발표한 노래 'Yellow'는 '동양 여자'에 대한 선입견을 직접적으로 되묻는다. '남성이 지배하는 지붕을 부수자(Break domes of male dominance)' '동양 여자들은 반격한다(Yellow female strikes back)' 등 인종차별과 성차별을 명확하게 지적하는 가사들이 담겼다.

많은 한국 대중에게 그는 '투개월 김예림'이라는 이름으로 더 익숙하다. 2011년 한 케이블 방송사의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2013년 솔로로 데뷔하며 '올 라잇(All Right)'을 발표했을 땐 티저 영상을 두고 선정성 논란도 불거졌다.

6년 뒤, '림킴'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내놓은 '살기(SAL-KI)'는 그에 대한 대중의 시선을 상당 부분 바꿔 놨다는 평을 받는다. '살기'의 티저 영상엔 짧은 반바지를 입고 침대에 엎드려 노래를 흥얼거리던 김예림 대신 머리를 동여매고 검은 초커를 찬 림킴의 캐릭터가 등장한다.

그는 지난달 데뷔곡 '올 라잇'의 편곡 버전 '올 라잇 리믹스'를 발표했다. '어련히 내 걸 하지' '이제 날 예상할 수 없지' '왜 날 쳐다보지? 기분 더러워(Why they looking at me? Yeah it feels so dirty)' 등의 가사를 직접 썼다. 그는 "이제 내 작업을 한다"고 말한다.

서울의 한 작업실에서 림킴을 만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