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삼바, '모더나 백신' 위탁생산… 정부 '국내 공급도 협의'

22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기업 파트너십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백신 연구 개발 협력 MOU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문 대통령, 스테판 반셀 모더나 CEO

사진 출처, 뉴스1=청와대 페이스북

사진 설명,

22일 오전(현지시간) 워싱턴 한 호텔에서 열린 '한미 백신 기업 파트너십 행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백신 연구 개발 협력 MOU가 진행되고 있다. 왼쪽부터 권준욱 국립보건연구원장, 문 대통령, 스테판 반셀 모더나 CEO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미국 제약사 모더나사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위탁생산하기로 했다. 정부는 위탁생산분이 국내에도 공급될 수 있도록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23일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미국 모더나사와 전날 모더나 코로나19 mRNA(전령RNA, 메신저 리보핵산) 백신에 대한 완제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 미국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간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이뤄졌다. 방미단인 존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가 모더나 측과 만나 위탁생산 계약을 맺었다.

이로써 국내에서 생산하는 해외 코로나19 백신은 총 4종으로 늘어나 한국이 글로벌 백신 생산기지로 올라섰다.

현재 SK바이오사이언스가 위탁생산하는 영국 옥스퍼드-아스트라제네카 백신과 미국 노바백스 백신, 국내 제약사 휴온스와 한국코러스가 러시아 스푸트니크V 백신의 수출용 생산을 맡고 있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모더나 백신의 기술이전에 곧바로 착수해 올 3분기부터 미국 이외의 시장으로 수억 회 분량의 완제품 생산을 본격 시작할 예정이다.

원부자재는 모더나가 국내에 공급하고,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무균충전, 라벨링, 포장 등을 통한 완제품을 만드는 방식이다.

모더나 백신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항원 유전자를 mRNA 형태로 주입해 체내에서 항원 단백질을 생성함으로써 면역반응을 유도한다. 이미 국내에서 허가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한다.

사진 출처, 뉴스1

사진 설명,

보건복지부는 한미 정상회담에서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연구 개발협력 및 한국 내 투자 등을 위한 총 4건의 계약 및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정부는 또 모더나 백신의 위탁생산분이 국내에도 공급될 수 있도록 협의를 진행하기로 했다.

정은영 중앙사고수습본부 백신도입사무국장은 23일 '한미 백신협력' 브리핑에서 모더나 백신의 국내 우선 공급 관련 질의에 "유통의 효율성 측면에서 국내 생산분이 국내에 공급되도록 제약사와 협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 국장은 "모더나의 (기존 2000만명분 도입) 계약분은 해외에서 생산된 완제품 형태로 공급받는 것으로 돼 있다"면서 "이번에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위탁생산 계약이 체결됨에 따라 앞으로 국내에서 생산된 물량이 국내에 공급되도록 논의할 예정"이라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