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1차 접종자 3000만명… 192일째 접종률 58.4%

지난달 18일 서울 영등포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시민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사진 출처, 뉴스1

사진 설명,

지난달 18일 서울 영등포구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에서 의료진이 시민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가 5일 3000만 명을 넘어섰다. 이는 전체 인구의 약 58.4%에 해당한다.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백신 1차 접종자는 이날 오전 11시 15분 기준 누적 3000만1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 2월 26일 접종이 시작된 이래 192일째 되는 날 세운 기록이기도 하다. 접종대상 연령인 18세 이상만 보면 1차 접종률은 68% 수준이다.

백신별 권고 횟수대로 모두 맞은 접종 완료자는 1774만7159명으로, 전체 인구 대비 34.6%다.

백신 접종률에 한층 속도가 붙는 건 3분기에 18∼49세 연령층에 대한 접종 본격화하면서다.

앞선 접종기록을 살펴보면 접종 39일째인 지난 4월 5일 100만 명, 92일째인 5월 28일 500만 명, 105일째인 6월 10일 1000만 명을 넘겼다.

이어 114일째인 6월 19일 1500만 명, 159일째인 지난달 3일 2000만 명, 176일째인 지난달 20일 2500만 명을 각각 돌파했다.

정부는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오는 19일 이전까지 최소 국내 인구의 70%인 총 3600만 명에 대한 1차 접종을 마무리하고, 10월까지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계획이다.

신규확진 1490명, 61일째 네 자릿수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가 1490명 늘어 누적 26만403명이었다고 밝혔다.

이는 전날(1804명)보다 314명, 1주일 전보다 129명 적은 수치다. 하지만 주말 검사 건수가 대폭 감소한 영향이 반영된 결과여서 아직 확산세가 꺾인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또 전파력이 더 강한 인도 유래의 '델타형' 변이 확산세가 거세지고, 인구 이동이 많은 추석 연휴(9.19∼22)도 앞두고 있어 확산세는 더 거세질 수 있는 상황이다.

사진 출처, 뉴스1

사진 설명,

지난달 18일 서울시 우리마을가게 상권 분석 서비스를 통해 주요 상권의 외식업 매출액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019년 1분기보다 51% 감소했다. 특히 이태원은 1분기 매출액이 2019년보다 82% 폭락했다

이에 정부는 앞서 환자 증가세를 억제하기 위해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수도권 4단계, 비수도권 3단계)를 다음달 3일까지 한 달 더 연장했다.

다만 수도권 등 4단계 지역의 식당·카페의 매장 영업 시간은 오후 9시에서 10시로 다시 1시간 연장됐다. 식당·카페·가정에서는 백신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최대 6명까지 사적모임이 가능해진다.

비수도권 3단계 지역에서는 접종 완료자를 포함해 총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추석 연휴 전후 1주일간은 4단계 지역에서도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가족모임이 허용된다.